홍장표 "건축물 리모델링 그린뉴딜 핵심정책"
소득주도성장특위·국토연·KDI국제정책대학원 토론회서 밝혀
입력 : 2020-05-27 16:30:00 수정 : 2020-05-27 16:30:0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홍장표 소득주도성장특위 위원장은 27일 "코로나 19로 인한 고용충격이 소득주도성장과 경제의 근간을 위협하고 있는 상황에서 일자리 창출 능력이 월등한 건축물 그린리모델링은 유력한 일자리 창출 방안이며, 그린 뉴딜의 핵심정책"이라고 강조했다.
 
홍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포스트타워에서 소득주도성장특위와 국토연구원(원장 강현수), KDI국제정책대학원(원장 유종일)이 공동 개최한 '건축물 그린리모델링과 한국판 뉴딜'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노후 건축물에 대한 대대적인 개보수 사업을 통해 공공투자가 민간투자를 이끌어내는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건축물 그린리모델링 활성화를 위한 정책과제를 폭넓게 논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는 그린 뉴딜의 일환으로 주목받는 건축물 '그린 리모델링'(에너지 성능 향상 및 효율개선이 필요한 기존 건축물에 대한 리모델링 사업)의 현황을 진단하고, 일자리 및 신성장 동력 창출, 민간투자 유도를 위한 정책과제 등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에서는 '노후 공공건축물 제로모델링 확장 가능성과 일자리 창출방안'에 대한 발제를 시작으로, 공공임대주택의 선제적 투자와 그린리모델링 민간시장의 조성, 건물 에너지 효율 사업 활성화를 위한 추진과제 등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비서관은 축사에서 "정부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고 있다"며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목표로 하는 그린 뉴딜은 한국판 뉴딜의 중요한 구성요소로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도 "그린리모델링은 새로운 투자, 새로운 고용, 벤처·중소기업 육성 등의 효과로 이어져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제적으로 열어나가는 그린 뉴딜의 기초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기조연설에 나선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은 "건축물 그린 뉴딜은 환경개선과 일자리 창출, 경제성장, 나아가 에너지 빈곤 완화의 선순환 구조를 마련하는 마중물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LH는 공공 디벨로퍼(developer)로서 취약계층 이용 건축물, 공공임대주택 등을 중심으로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활성화하고, 제로에너지 주택 및 도시기반 구축을 위해 적극적 투자를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홍장표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해 12월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호텔 서울 코엑스 다이아몬드홀에서 열린 소득주도성장 국제컨퍼런스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소득성장특별위원회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