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공단, 취약계층에 '생활지원키트' 지원
코로나19 어려움 겪는 경주지역 취약계층 80세대 대상
온누리 상품권 등 지원키트 25일부터 29일까지 배부
입력 : 2020-05-26 11:36:46 수정 : 2020-05-26 11:36:46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주지역 취약계층 80세대에 온누리 상품권을 포함한 생활지원키트를 25일부터 29일까지 배부한다고 26일 밝혔다.
 
생활지원키트는 공단 임직원 월급 반납분 일부를 재원으로 재래시장과 소상공인의 매출을 올리고, 동시에 취약계층도 돕자는 취지에서 진행된다.
 
이를 위해 차성수 환경공단 이사장, 송충섭 부이사장 등 임직원들은 발열 검사, 마스크 착용, 손소독을 거친 뒤 취약계층을 직접 방문해 키트를 전달한다. 지역공동체의 일원으로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이해하고 신속한 지원을 추진하기 위한 방침이다.
 
생활지원키트는 과일, 반찬, 생필품 등 모든 품목을 재래시장에서 구매해 상인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했다. 또 취약계층이 재래시장에서 필요 물품을 직접 구입할 수 있도록 온누리상품권도 함께 지급, 지역 소비 활성화에 일조할 수 있도록 했다.
 
차성수 이사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동참하고 지역경제 살리기에 기여하는 것은 공공기관의 당연한 책무”라면서 “지역과 상생하면서 공단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단은 이밖에 5월부터 매주 수요일 ‘점심시간 재래시장 장보기 행사’를 마련해 이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재래시장에서 장을 보고 식사를 하는 등 재래시장 활성화에 동참하고 있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임직원들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세대에 생필품 키트와 온누리상품권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환경공단 제공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