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교육 디지털 전환"…미래형 교육혁신 선도학교 모집
과학고·영재학교 대상 교육혁신 선도모델 자율연구 지원
입력 : 2020-05-26 12:00:00 수정 : 2020-05-26 12: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6일 코로나19로 촉발된 교육 패러다임 및 교육환경 변화에 대응해 교육혁신을 선도할 미래형 교육혁신 선도학교를 선정·지원한다고 밝혔다. 
 
전국 27개 과학고·과학(예술)영재학교를 대상으로 10개교 이내로 선도학교를 선정, 3년간 총 1억원 내외를 지원할 계획이다.  
 
선정된 선도학교는 3년간의 자율연구를 통해, 거꾸로 학습(플립드 러닝), 프로젝트 기반 학습, 자기주도학습 등 과정 중심의 깊이 있는 사고를 촉진하는 교육혁신모델을 수립하게 된다. 과기정통부는 선도학교의 우수사례를 올해 말 성과교류회를 통해 일반 학교와 공유해 교육혁신 우수사례가 일반 학교에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과기정통부는 선도학교의 교육혁신을 실질적으로 돕기 위해 수학·과학 컨설팅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카이스트 과학영재교육연구원 주관으로 오는 7월부터 전문가 연계, 에듀테크 기업과 학교의 기술적 연계, 온라인 컨설팅 제공, 워크숍 개최 등을 지원한다. 올해는 과학고·과학(예술)영재학교를 대상으로 수학·과학 컨설팅을 시범운영하고, 내년부터는 일반학교로 컨설팅을 확대할 계획이다. 
 
선도학교는 온·오프라인상의 다양한 교수학습방법을 학교 자율적으로 연구·개발하고 적용할 수 있다. 선도학교 교사는 전문가와 협업해 비대면(언택트) 교수학습방법을 개발 후 교육과정에 적용할 수 있고, 대학·출연(연)·과학관 및 타 학교와 연계한 프로젝트 기반 학습을 도입할 수 있다. 아울러 에듀테크 기업 및 출연(연)과의 협업을 장려해 수학·과학 교육 혁신을 위해 에듀테크 기업의 솔루션 및 콘텐츠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강상욱 과기정통부 미래인재정책국장은 "공교육 혁신을 위해서는 학교·기업·전문기관 간의 연계가 중요하다"며 "학교 자율적으로 교육혁신을 시도하면서 알게된 점과 개선사항을 기업 및 타 학교와 공유해 교육혁신을 다양한 주체가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나가는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