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드팩토, MSD와 '백토서팁-키트루다' 2차 병용 임상 계약
대장암·위암 이어 폐암 1차 치료 목적 국내 임상 추진
입력 : 2020-05-25 16:50:05 수정 : 2020-05-25 16:50:05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메드팩토는 MSD와 면역항암제 병용 임상을 위한 2차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메드팩토는 국내에서 비소세포폐암(NSCLC) 환자를 대상으로 개발 중인 항암 신약 '백토서팁(TEW-7197)'과 MSD의 면역항암제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주맙)'의 병용 투여 임상시험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메드팩토는 지난 2018년 MSD와 병용 투여에 대한 1차 협약을 맺고, 현재 서울아산병원 등 5개 의료기관에서 대장암 및 위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1b/2a상을 진행 중이다.
 
이번에 추가 추진하는 임상은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제로서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증하기 위한 것으로 연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2상 승인을 받아 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비소세포폐암은 전체 폐암의 80~85%를 차지하는 유형으로 키트루다와 같은 면역항암제가 주로 사용되는데, 백토서팁이 약물에 대한 환자의 반응률 등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메드팩토 측은 기대하고 있다. 백토서팁은 면역항암제의 치료 효과를 저해하는 주요한 기전으로 알려져 있는 형질전환증식인자 TGF-β(베타) 신호를 선별적으로 억제하는 약제다.
 
김성진 메드팩토 대표는 "대장암 및 위암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두 약물의 병용 투여에서 관찰된 안전성과 초기 효과 등을 고려할 때, 이번 임상 역시 긍정적인 결과가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백토서팁은 2008~2013년 교육과학기술부의 지원을 받아 이화여대에서 발굴했고, 메드팩토가 국가항암신약개발사업단(국립암센터 주관, 보건복지부 지정)과 공동으로 임상 1상을 수행한 바 있다. 키트루다는 2014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최초 품목허가를 받은 이후 지속적으로 적응증을 추가하고 있는 항PD-1 면역항암제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