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국회의장 후보에 박병석 추대…김상희, 첫 여성 부의장
당선인 총회서 무투표 당선…21대 국회 개원 후 본회의서 확정
입력 : 2020-05-25 11:19:54 수정 : 2020-05-25 11:19:54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에 6선의 박병석 의원을 합의 추대했다. 여당 몫 부의장에는 4선의 김상희 의원을 추대해 헌정 사상 첫 여성 부의장 탄생을 앞두고 있다.
 
민주당은 25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당선인 총회를 열고 '무투표 당선' 방식으로 박 의원과 김 의원을 후보로 선출했다.
 
박 의원은 이날 인사말에서 "일하는 국회를 위해 국회의장이 길잡이를 하라는 주문이 있었고 기꺼이 그 역할을 감당하고자 한다"며 "일하는 국회 개혁 TF를 즉각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부의장으로 추대된 김 의원은 "여러분께서 저를 최초의 여성 부의장 후보로 결정해주셨다. 정말 뜻깊고 개인적으로는 영광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로써 우리 민주당은 73년 헌정사에 큰 이정표를 세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21대 국회는 무엇보다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 것이 선제 조건이다. 제도적 시스템을 통해 국회의 생산성을 최고로 높여야 한다"며 "부드럽지만 과감하고 원칙을 지키면서도 혁신적인 여성 리더십을 보여드리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21대 국회 의장단은 내달 초 예정된 개원 이후 첫 본회의에서 표결 절차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야당 몫 국회 부의장에는 5선의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이 추대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국회의장, 김상희 부의장 후보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부)의장 당선인 총회를 마친 후 손을 잡고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