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라임펀드 허위정보 매각' 전 대신증권센터장 구속
입력 : 2020-05-22 06:38:08 수정 : 2020-05-22 06:42:18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라임자산운용 펀드의 수익률과 손실 가능성을 속이고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전 대신증권센터장이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 박원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1일 장 모 센터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결과 "도망 및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에 따르면, 장 전 센터장은 대신증권 반포 WM센터 근무 당시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팔면서 투자자들에게 수익률이나 손실 가능성 등 중요 사항을 거짓으로 알리거나 오인시키는 방법으로 펀드 가입을 권유한 혐의다. 이렇게 팔아 넘긴 펀드 가액이 2480억원 상당이다.
 
장 씨는 '라임사태' 발발 이후 언론에 공개된 피해 투자자와의 녹취록에서 김봉현(구속기소)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라임자산운용의 배후격으로 소개했다. 또 라임펀드 환매가 중단된 뒤에도 투자자들을 상대로 수차례 설명회 등을 열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라임펀드 투자금 환매를 보류하도록 유도한 혐의도 받고 있다.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태의 핵심 인물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위해 지난 4월26일 오후 경기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