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방사광가속기 후보지, 전남 나주·충북 청주 선정
입력 : 2020-05-06 20:05:19 수정 : 2020-05-06 20:05:19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 사업 후보지로 전남 나주와 충북 청주 등 2곳(가나다순)이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과기부는 이날 방사광가속기 부지선정심사위원회를 통해 △강원 춘천 △경북 포항 △전남 나주 △충북 청주 등 유치의향서를 제출한 4개 지자체의 심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나주와 청주가 현장확인 대상 후보지로 선정됐다. 후보지에 대해서는 다음날인 7일 현장 심사가 진행된다. 과기부는 이러한 심사를 통해 오는 8일 최종 후보지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방사광가속기는 가속된 전자가 운동방향이 변할 때 방출하는 고속의 빛을 활용해 초미세 세계를 분석하는 장비다. 반도체, 에너지분야뿐 아니라 바이오·신약 개발 등 생명산업 신시장 창출에 활용할 수 있다. 과기부는 핵심 원천기술 자립화 지원의 시급성을 고려해 올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추진하고, 늦어도 오는 2022년 사업에 착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구조. 사진은 스웨덴의 스웨덴 MAX-IV 모델. 사진/과기부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