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상생플러스펀드' 출시
글로벌 채권·주식·인컴자산 등에 분산투자
입력 : 2020-04-28 14:35:29 수정 : 2020-04-28 14:35:29
[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미래에셋자산운용은 글로벌 채권을 중심으로 고배당주와 인컴자산에 분산투자하는 '미래에셋상생플러스펀드'를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미래에셋상생플러스펀드'는 과거 금융시장 국면별로 유효한 투자전략을 검증해 중위험·중수익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며 모자형 구조로 글로벌 채권과 성장주, 인컴자산, 국내 고배당주에 분산 투자한다.
 
특히 전세계 50여개국 300개 이상의 글로벌채권에 분산 투자하는 미래에셋글로벌채권모펀드에 60% 이상 투자하며, 미래에셋글로벌인컴모펀드와 글로벌 성장주에 투자하는 미래에셋인사이트모펀드, 국내 고배당주에 투자하는 미래에셋고배당포커스모펀드에는 30% 이하로 투자하는 구조를 갖고 있다.
  
아울러 펀드 운용보수와 판매보수의 각 30%를 기금으로 적립해 사회공헌활동에 사용할 예정이다. 상품 가입은 전국 전북은행 영업점 및 온라인을 통해 가능하다.
 
임명재 미래에셋자산운용 WM마케팅부문장은 "미래에셋상생플러스펀드는 시장 변동성에 대한 위험을 줄이면서 시중금리나 채권형 상품보다 높은 수익을 기대하는 투자자에게 적합한 펀드"라며 "향후 운용 과 판매보수 적립으로 마련한 기금을 활용해 금융회사의 사회적 책임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미래에셋자산운용 서유석 사장, 전북은행 서한국 수석부행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백아란 기자 alive02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아란

볼만한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