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1분기 영업이익 412억원…전년비 18% 증가
"렌터카, 홈 케어 등 렌탄 중심 사업 견조 덕분"
입력 : 2020-04-28 10:21:17 수정 : 2020-04-28 10:21:17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SK네트웍스가 시장의 기대를 뛰어넘는 1분기 성적표를 받았다.
 
SK네트웍스는 28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올 1분기 매출 2조8746억원, 영업이익 412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4.9% 줄어든 반면, 영업이익은 18.1% 늘어났다.
 
전세계적인 경기침체 및 사업환경 악화 속에서 렌터카, 홈 케어(SK매직) 등 렌탈 중심의 성장사업이 견조한 이익을 거뒀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이 불가피했던 호텔 사업은 고객 안전과 비용 효율화에 보다 집중했다"며 "미래 성장사업으로 육성 중인 렌터카와 홈 케어 사업 분야에서 전년 실적을 초과하는 안정적인 성과를 창출해 수익 향상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표/SK네트웍스
 
렌터카 사업은 올해 AJ렌터카를 통합하여 ‘SK렌터카’를 출범한 후 운영 대수 20만대를 돌파했으며, 차량 거래 볼륨 확대에 따른 원가 절감 및 정비·보험 등에서의 운영 효율성 제고 효과가 가시화됐다.
 
SK매직의 경우 위생에 대한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 속에 직수정수기, 식기세척기 등 생활환경제품이 인기를 끌었다. 특히 지난 1월 선보인 ‘트리플케어 식기세척기’는 출시 두 달 만에 1만대 판매를 돌파하는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이에 힘입어 워커힐이 운영 중인 세 개 호텔 중 한 곳을 임시 휴장하고 호텔 근무 구성원들의 유급 휴직을 실시하는 등 손실이 발생했음에도, 전사적으로 시장 전망을 초과하는 이익을 창출했다.
 
한편 SK네트웍스는 오는 6월1일로 주유소 소매 판매사업 양도를 마무리 짓는다. 미래 성장사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이어가는 동시에 재무 건전성 제고 및 추가 성장기회 모색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업가치를 높이고 고객과 투자자, 사회, 구성원들의 행복을 더하는 기업으로 도약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