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주말 부활절 걱정,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해달라"
"느슨해지면 감당 못 할 사회적 비용·고통 발생"
입력 : 2020-04-10 10:00:38 수정 : 2020-04-10 10:00:38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주말 부활절을 앞두고 기독교계의 대면 집회 자제를 당부했다.
 
정세균 총리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통해 "이번 주말 부활절을 맞아 작게나마 집회를 계획하는 곳이 많은 것으로 안다. 걱정되지 않을 수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그간 종교계는 온라인으로 집회를 대신하는 등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왔고 감사드린다"며 "만약 집회를 열 경우에도 참석자 간 (거리를) 1m 이상 확보하는 등 방역준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또 그는 최근 신규 확진자 발생이 두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는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긴장을 늦추지 말 것을 강조했다.
 
정 총리는 "8일 연속 신규 확진자(발생)가 두 자릿수에 머무르고, 그제는 39명까지 줄었다"며 "그간의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성과라고 생각하며, 국민에게 다시 감사의 말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누차 강조하지만, 그렇다고 안심할 단계는 전혀 아니다"라며 "여기서 느슨해진다면 나중에 감당할 수 없는 사회적 비용과 고통을 대가로 치를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