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집단면역’ 포기?…이동제한 강화법안 도입 움직임
입력 : 2020-04-06 17:06:23 수정 : 2020-04-06 17:06:23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스웨덴 정부가 코로나19 관련 기존의 느슨한 조치를 포기하고 국민들의 이동을 강력하게 제한하는 새로운 법을 도입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5(현지시간) 스웨덴 국영방송 SVT는 집권 사민당 정부가 야당들로부터 공격을 받은 이후 국민들의 이동을 지금보다 강하게 규제하는 법안을 이번 주 중 의회에 상정할 것이라고 보도했다SVT에 따르면 법안에는 공항이나 철도역, 버스역 등을 폐쇄하고 상점과 식당 영업을 금지하고 사람들이 모이는 것을 제한하며 의료장비들을 확보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현재 스웨덴 정부는 다른 유럽국들과 달리 이동 제한이나 도시 봉쇄 조치 없이 50명 이상의 집회만 금지하는 등 시민들에게 상당한 개인적 자유를 허용하고 있다. 스웨덴은 집단면역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다고 믿어오면서 화제가 됐다. 집단면역이란 특정 집단 내에 질병 면역을 획득한 사람의 수가 충분히 많아지면 그 집단 전체가 질병 저항력을 얻을 수 있다는 면역학적 개념이다.
 
4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거리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와는 무관해 보이는 시민들이 활보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물론 스웨덴 정부가 집단면역을 공식적인 정책으로 내세운 적은 없다. 아녜르스 테그넬 정부 수석 전염병 학자는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신속한 집단면역 구축을 정부가 추진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 정책은 한때 영국과 네덜란드가 취했다가 확진자와 사망자가 대거 발생하자 포기한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테그넬은 스웨덴 정부의 목표가 그쪽 방향을 향하고 있다는 것은 부인하지 않았다. 그는 장기간에 걸쳐 지속할 수 있는 정책, 즉 아프면 집에서 자가격리를 하는 정책이 중요하다. 사람들을 집에 가둬두는 것은 장기적으로 성공하지 못한다. 사람들은 조만간 밖으로 나오게 마련이다고 말했다.
 
문제는 1015만명의 적은 인구를 가진 스웨덴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급속한 증가세란 것이다. 존스홉킨스대학교 실시간 통계 사이트에 따르면 이날 현재 스웨덴의 확진자 수는 6830명이며 사망자는 401명이다. 사망자 수는 전날에 비해 8%나 증가했다.
 
인접국인 노르웨이는 확진자 5759, 사망자 71명이며 덴마크는 확진자 4561, 사망자 179명이다. 핀란드는 확진자 1927, 사망자 28명이다. 노르웨이 덴마크 핀란드 사망자 합계보다 스웨덴 사망자 수가 더 많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