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총선 겹친 청약 시장…전국 2900여가구 분양 예고
입력 : 2020-04-04 06:00:00 수정 : 2020-04-04 06:00:00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총선 일정이 가까워지는 가운데 이달 둘째주 전국에서 2900여가구가 청약을 진행한다.
 
4일 부동산정보 서비스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전국 7곳에서 총 2914가구(오피스텔, 임대 포함, 도시형생활주택, 행복주택 제외)가 청약 접수를 시작한다.
 
경기와 인천, 대구 등에서 신규 분양 단지가 수요자를 맞이한다. 코로나19로 지방의 분양 마케팅이 어려워진데다 총선도 가까워지면서 청약 열기가 뜨거운 지역 위주로 공급이 이뤄질 예정이다.
 
인천은 ‘미분양 무덤’이란 오명을 털어낸 검단신도시에서 공급이 진행된다. 우미건설은 오는 7일 ‘검단신도시 우미린 에코뷰’의 1순위 청약접수를 받는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전용면적 59~84㎡의 4개동, 총 437가구로 조성된다. 
 
같은 날 대방건설은 ‘검단신도시3차 노블랜드 리버파크’의 청약을 진행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전용면적 59~84㎡ 7개동, 총 722가구 규모다. 단지 인근에 유치원과 초등학교가 들어설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대구 중구 도원동에 ‘힐스테이트 도원 센트럴’ 주거용 오피스텔을 공급한다. 주거용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84㎡로 침실 3개와 욕실 2개, 주방과 거실로 조성된다. 대구도시철도 3호선 달성공원역과 인접하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대구동산병원, 서문시장 등도 가깝다. 단지는 지하 6층~지상 49층 규모로 주거용 오피스텔 256실과 아파트 894가구 등으로 구성된다.
 
국내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뉴시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