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킹-영원의 군주’ 이민호, 지덕체 완비한 황제 포스
‘더킹-영원의 군주’ 이민호, 조정 경기장서 청량미 방출
입력 : 2020-04-02 09:31:59 수정 : 2020-04-02 09:31:59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SBS 새 금토드라마더킹-영원의 군주가 대한제국 황제 이곤의 청량미를 대방출한 이민호의 지덕체 완전체 포스를 공개했다.
 
‘하이에나’ 후속으로 오는 4 17일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금토드라마더 킹-영원의 군주는 차원의 문을 닫으려는 이과 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 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차원이 다른 판타지 로맨스다.
 
명실공히 대한민국 최고로맨틱 코미디의 대가김은숙 작가와후아유-학교 2015’, ‘태양의 후예의 백상훈 감독,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의 정지현 감독이 의기투합해 2020년 흥행대작을 예고하고 있다.
 
무엇보다 이민호는더 킹-영원의 군주에서 2020년 대한제국 황제, 이곤 역을 맡아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극중 이곤은 대한제국 3대 황제로 수려한 외모와 기품 있는 자태, 고요한 성품에 문무를 겸비한 완벽 군주이지만, 예민함과 강박이 있어 모호한 말보다 정확한 숫자들을 좋아하는 이과형 인물이다.
 
이와 관련 이민호가 대한제국 황제 이곤으로 변신, 조정경기장에서 청량함을 분출하고 있는 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극중 황제 이곤(이민호 분)이 조정 경기에 참여, ‘땀방울 하나하나 영화로움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다.
 
이곤은 쏟아지는 햇살 아래 꽃 미소를 장착한 채, 성난 팔 근육으로 힘껏 노를 저으며 스포티한 매력을 발산한다. 위엄 있고 차분한 분위기 뿐만 아니라, 운동까지 섭렵하며지덕체 완전체 포스를 뿜어낸 대한제국 황제 이곤의 다재다능한 활약이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민호의청량미 대방출 현장은 지난해 11월 경기도 하남의 미사리경정공원에서 촬영됐다. 이민호는 초겨울의 쌀쌀한 날씨임에도 불구,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민소매 차림도 불사하는 투혼을 드러냈다.
 
황제 이곤의 더욱 멋진 자태를 위해 이민호는 틈나는 대로 팔굽혀펴기를 하는 것은 물론, 등장하는 팀원들과 조정 경기장면을 연습해보며 추위를 아랑곳하지 않고 열정을 불태웠다. 이민호의 열정적인 연기에 스태프들은 환호를 쏟아내면서, 훈훈한 분위기 속 촬영이 마무리 됐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이민호는 수만 가지 매력을 지닌 대한제국 황제 이곤을 완벽히 소화하고 있다라는 극찬과 함께올 봄더 킹-영원의 군주속 이민호가 연기한 이곤과 함께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드는 설렘을 다시 찾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더 킹-영원의 군주하이에나후속으로 오는 4 17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더 킹-영원의 군주’ 이민호. 사진/화앤담픽쳐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