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취재 윤리 어긋났는지 조사 중"
입력 : 2020-04-01 20:56:07 수정 : 2020-04-02 08:54:57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채널A는 1일까지 연이은 '검언 유착' MBC 보도에 대해 별다른 반박을 하지 않은 채 자체 조사를 언급하는 선에서 입장 표명을 했다.
 
채널A 측은 1일 MBC 뉴스데스크 직후 뉴스A 클로징 멘트를 통해 "(자사 기자가) 취재 윤리 어긋났다는 지적이 있어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 중"이라며 "최대한 신속하게 조사하고, 조사 결과가 나오면 외부인사 자문위원회를 거쳐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인 31일 MBC가 최로로 '검언 유착' 보도를 한 이후의 해명과는 결이 달라졌다는 평이다. 당시는  "해당 기자가 취재원에 대응하는 방식에 문제가 있었는지 전반적인 진상을 조사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다만 이철 전 대표 쪽에서 검찰의 선처약속을 요구하고, MBC가 몰래카메라로 촬영하는 등 취재윤리에 어긋나는 행위를 했다며 "MBC 보도 내용에서 사실과 다른 부분이나 왜곡 과장한 부분은 엄정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채널A 뉴스 화면 캡쳐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