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FARM!’ 자이언티, ‘짠내 폭발’ 곡 영업…시작부터 문전박대
프로듀서 김해솔의 고군분투
입력 : 2020-03-31 17:53:00 수정 : 2020-03-31 17:53:00
[뉴스토마토 유지훈 기자] 가수 자이언티(Zion.T)가 짠내 나는 프로듀서 도전에 나섰다.
 
지난 30일 첫 방송된 Mnet 새 숏폼 예능프로그램FARM!’ 1화에서는 자신이 프로듀싱한 곡을 판매하기 위해 아티스트들을 직접 찾아다니며 고군분투하는 자이언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은가수 자이언티가 아닌 프로듀서 김해솔로서 새로운 길을 가려고 한다는 자이언티의 중대 발표와 함께 시작됐다.
 
곡FARM! 캡처. 사진/Mnet
 
앞서 자이언티는 야심차게 준비한 티저를 공개했음에도 아티스트들의 연락이 없자 슬슬 초조해졌다. 지코, 볼빨간사춘기, 크러쉬 등 내로라하는 음원 강자들에게 협업을 부탁하고자 전화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거나 거절당했다.
 
이에 자이언티는 슬리피, 음악 작업 메이트 박준우와 함께 직접 아티스트들을 상대로방문 판매에 나섰다. 첫 번째 목적지로 힙합 레이블 VMC에 방문한 세 사람은 수장 딥플로우와 어색한 인사를 나누며 VMC를 찾은 이유를 설명했다.
 
다소 떨떠름해하는 딥플로우에게 자이언티는발라드에 도전해보는 게 어떠냐. 딥플로우가 부르는 발라드는 새로울 것이다. 결혼식 때도 직접 축가로 부르면 멋있을 것이라며 영업에 박차를 가했다.
 
그러나 딥플로우는오랜만에 와서 장사하려는 거냐. 당장 나가라라며 폭발했고, 세 사람은 잔뜩 주눅 든 모습으로 쫓겨나듯 VMC 사무실에서 나와 웃음을 자아냈다.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에 “‘FARM!’ 1화부터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프로듀서를 향한 자이언티의 짠내 가득 도전기에 관심 부탁드린다다음 주 공개될 2화에서는 자이언티 일행이 프로듀서 코드 쿤스트와 대화를 나누며 새로운 웃음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FARM!’은 프로듀서로 변신하기 위해 독립을 선언한 '음원 강자' 자이언티의 도전기를 담은 예능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 Mnet, Mnet 디지털 채널 M2에서 동시 시청할 수 있다.
 
유지훈 기자 free_fro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지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