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팬오션, 초대형 유조선 1척 건조 계약…해운·조선업 상생 눈길
3년간 VLCC 41척 수주…시장 경쟁력 입증
입력 : 2020-03-31 14:12:46 수정 : 2020-03-31 14:12:46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어려운 대내외 환경 속에서도 초대형원유운반선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대한민국 글로벌 해운선사 중 하나인 팬오션으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1척을 수주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초대형원유운반선은 길이 336미터, 너비 60미터 규모로, 탈황장치인 스크러버가 탑재된 친환경 선박이다. 또 국제해사기구인 IMO에서 올해 1월1일부터 적용하기 시작한 온실가스 배출규제인 에너지효율설계지수 2단계(EEDI Phase 2)를 만족하는 대우조선해양 최초의 초대형 원유운반선이다.
 
이 선박은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오는 2021년 3분기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수주는 국내 조선업계와 해운업계과 상생 협력 관계를 재차 공고히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31일 대우조선해양 서울사옥에서 이성근(오른쪽) 대우조선해양 사장과 안중호 팬오션 대표가 초대형원유운반선 건조 계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뿐만 아니라 팬오션은 현재 주력 사업인 벌크선 위주의 사업에서 원유운송 등으로 사업확장 추진이 더욱 용이하게 됐다.
 
한편 최근 저유가로 인해 유조선 발주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초대형원유운반선 분야에서 압도적인 기술력을 가진 대우조선해양이 수혜를 입을 것이라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영국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단일조선소 기준으로 현재 운항 중인 815척의 VLCC 중 대우조선해양은 156척을 건조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시장에서 약 19.1%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또 지난 3년간(2017~2019년) 무려 41척의 초대형원유운반선을 수주한 바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팬오션과의 이번 프로젝트 진행은 대한민국 해운산업과 조선산업 상생의 좋은 사례”라며 “대우조선해양의 압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최고 품질의 선박을 건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