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폼페이오 맹비난' 속 대화 여지…원론적 수준 유지할 듯
폼페이오 "북 지도부와 다시 자리하길"…북, 대미협상국장 첫 공개
입력 : 2020-03-31 13:27:49 수정 : 2020-03-31 13:27:49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코로나19 협력 가능성을 내비치며 개선되는 듯 했던 북미 관계가 다시 경색되는 모습이다. 북한의 연이은 발사체 발사와 대미협상국장의 '폼페이오 망발 담화문'은 북미대화 가능성을 축소시키고 있다. 하지만 북한이 대화 여지를 남겨놔 양국이 원론적 수준에서의 대화는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30일(현지시간) 오전 아시아 각국 언론과의 전화 브리핑에서 "우리는 북한 지도부와 다시 자리에 앉아 북한 주민들을 위한 밝은 미래로 가는 계획을 세우기 시작할 기회를 갖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북한 외무성 신임 대미협상국장은 30일 담화에서 "우리는 폼페이오의 이번 망발을 들으며 다시금 대화 의욕을 더 확신성 있게 접었으며 미국이 오랜 기간 우리 인민에게 들씌운 고통을 그대로 공포와 불안으로 되돌려 갚아주기 위한 우리의 책임적인 계획사업들에 더 큰 열의를 가지게 됐다"고 밝힌 뒤 얼마 지나지 않아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북한 대미협상국장은 담화에서 "미국이 오랜 기간 우리 인민에게 들씌운 고통을 그대로 공포와 불안으로 되돌려 갚아주기 위한 우리의 책임적인 계획 사업들에 더 큰 열의를 가지게 되였다"며 "우리는 우리의 길을 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지난 연말 강조했던 '새로운 길'에 이은 '우리의 길'을 강조한 것인데 구체적 언급은 하지 않았다. 
 
북한의 이번 담화는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25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 화상회의 개최 후 가진 기자회견 "북한의 불법적 핵·탄도 미사일 개발에 대응해 외교적, 경제적 압력을 행사하는 데 전념해야 한다"고 밝힌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이번 담화와 관련해서도 코로나19와 관련한 미국의 북한 직접 지원 의사가 여전히 유효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그러면서도 북한이 적극적 수용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면 상황 변화는 없을 것이란 점을 분명히 했다. 이는 폼페이오 장관이 북미간 협상 기대를 원론적 수준에서 표한 것으로 해석된다.
 
북한이 담화를 통해 북미대화 재개 가능성에 선을 그었지만 담화문 그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번 담화가 '외무성 신임 대미협상국장'을 통해 나온 것인데 해당 직책은 북한 관영매체에서 처음으로 공개된 것이다.
 
대미협상을 담당하는 자리를 신설했다는 것 자체가 북한이 대화 의지를 접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겨냥하지 않고 잇단 발사체 발사로 미국의 관심권에서 멀어지지 않으려 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미국 역시 코로나19 대응과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도전이 남아있는 만큼 북한과의 관계를 극으로 치닫게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대북제재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하며 원론적 수준의 대화 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25일(현지시간) G7 외교장관 화상회담을 마친 뒤 미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