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교민 530명 4월1~2일 입국…14일 시설격리
1일 313명·2일 212명 입국예정…입국후 2번 검역
입력 : 2020-03-31 11:13:43 수정 : 2020-03-31 11:13:43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이탈리아 약 530명의 교민과 가족들이 41일과 2일 두 차례에 나누어 임시항공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이들은 2차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최대 14일 간 시설격리 된다.
 
송세원 여권과장을 팀장으로 하는 외교부 신속대응팀이 30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이탈리아로 출국하고 있다. 외교부 신속대응팀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전세기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발이 묶였던 우리 교민 등을 태우고 귀국할 예정이다. 사진/뉴시스
 
3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탈리아 교민들은 1일 오후2시에 313, 2일 오후 4시에 212명이 입국 예정이다.
 
각 임시항공편에는 외교부 및 의료진(의사 1, 간호사 1, 검역관 2)으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이 파견돼 이탈리아 출발 전 증상 확인 및 기내에서의 응급상황에 대비할 계획이다.
 
이탈리아 재외국민과 그 가족들은 탑승 전 우리 검역관의 건강상태질문서 확인으로 유증상자 분류해 좌석이 분리되며 입국 후 인천공항 별도 게이트에서 입국 검역의 2차례에 걸쳐 검역을 받게 된다. 탑승 전 37.5도 이상 발열이 있는 경우 탑승 불가 조치가 이뤄진다.
 
유증상자로 분류되는 사람들은 즉시 인천공항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게 된다. 이중 무증상자로 분류되는 사람들은 임시생활시설로 이동해 퇴소 시까지 두 차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최대 14일 간 시설격리 예정이다.
 
진단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진 받은 사람들은 의료기관 또는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돼 치료받게 된다.
 
30일 기준으로 이탈리아 확진자 수는 97689명에 이르며 치명률은 11.0%.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