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세계’ 방송 2회만에 11% 돌파
‘부부의 세계’ 인기에 원작 ‘닥터포스터’도 관심
입력 : 2020-03-29 08:42:24 수정 : 2020-03-29 08:42:24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JTBC 금토 드라마 부부의 세계JTBC 드라마 역대 최고 첫방 시청률을 기록한데 이어 단 2회만에 시청률 11%를 돌파했다.
 
328일 방송된 부부의 세계’ 2회는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 전국 10%, 수도권 11%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는 마지막 기회마저 배신한 이태오(박해준 분)의 기만에 지선우(김희애 분)가 매서운 칼날을 빼 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선우가 감정의 밑바닥까지 내려가면서 변화하기 시작했다.
 
지선우는 이태오의 배신을 확인하고 충격에 빠졌다. 분노에 가위를 들었음에도 차마 이태오를 찌르지 못한 지선우는 괴로워했다. 그런 가운데 지선우가 준비한 생일파티에서 이태오는 뻔뻔스럽게 사랑을 고백했다.
 
여다경(한소희 분)이 보고 있는 앞에서 지선우는 배신감을 억누르고 이태오에게 뜨겁게 입을 맞추며 거짓 놀음에 장단을 맞춰줬다. 그는 황폐해진 내면을 위선과 기만으로 감춰야만 하는 이 비루함, 여기가 바로 지옥이었구나라고 차갑게 현실을 자각했다.
 
지선우는 버틸 수 없어 홀로 돌아온 집의 모든 것이 거짓처럼 느끼며 역겨워 했다. 이준영(전진서 분)을 데려다 주러 온 설명숙(채국희 분)의 태도에 참을 수 없었던 지선우는 자신이 비밀을 알고 있음을 밝혔다. “금방 정리한 댔다는 설명숙의 해명에 지선우는앞으로 행동 똑바로 하라고 일축했다.
 
다정한 이태오와 지선우를 눈앞에서 본 여다경도 편할 수는 없었다. 지선우와의 관계를 정리하라고 통보했지만 이태오가 움직일 기미를 보이지 않자 여다경은 지선우의 병원을 찾아왔다. 서로의 존재를 알고 있는 지선우와 여다경 사이에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졌다.
 
임신 테스트 결과를 눈앞에서 확인한 지선우는 가까스로 감정을 억눌렀다. 혼란스러운 지선우는 민현서(심은우 분)를 찾아갔다. 남자친구 박인규(이학주 분)에게 또 데이트폭력을 당하고 있던 민현서를 이번에는 외면하지 않고 구한 지선우는 민현서가 머물 숙소까지 마련해주며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타인을 불행에서 구하는 일에는 단호하고 현명한 지선우지만, 자신의 불행 앞에서는 쉽게 결단을 내릴 수 없었다. 지선우는여자 있으면 사실대로 말해달라. 솔직히 인정하고 깨끗이 정리하면 용서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런데 거짓말은 용서 못 한다고 이태오에게 마지막 기회를 줬다.
 
하지만 그는 지선우를 신경과민으로 몰아가며나한테 여자는 지선우 하나밖에 없다고 기만했다. 이태오의 바닥을 본 지선우가 자신의 불행에 맞서기 시작했다. 지선우는 설명숙을 이용해 여다경의 임신 소식을 이태오에게 전했다. 설명숙의 전화를 받은 이태오는 지선우를 지나쳐 집을 뛰어나갔다. 문을 열고 부부의 세상을 나간 이태오와 남겨진 지선우, 둘 사이의 이야기는 이제 시작되고 있었다.
 
드라마는 비틀어진 관계 속에서 내밀한 감정을 치밀하게 풀어가는 김희애와 박해준의 연기, 이들의 감정선을 깊이 있게 포착한 섬세한 연출은 흡인력을 높이며부부의 세계만의 진가를 드러냈다. 여기에 사랑에 배신당한 지선우, 사랑에 빠진 여다경, 그리고 사랑 때문에 불행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민현서까지. 세 사람이 주고받을 감정과 관계, 그리고 그들의 선택은 전개에 만만치 않은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드라마의 인기에 원작인 영국 드라마 닥터포스터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부부의 세계의 원작인 BBC 드라마 닥터포스터는 복수의 통쾌함을 넘어선 관계의 본질을 파고드는 이야기로 호평을 받았다. 방송 당시 압도적 시청률뿐 아니라 방영 내내 주목을 받은 작품이다.
 
특히 부부의 세계가 매회 파격적인 결말로 시청자들을 들었다 놨다 하면서 원작의 결말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JTBC 금토드라마부부의 세계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 50분 방송된다.
 
 
부부의 세계 김희애 박해준 사진/JTBC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