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규제의 늪) ②"도대체 누구를 위해"…대형마트의 절규
온라인 승부수 띄운 유통가…여전히 '규제' 발목
입력 : 2020-03-27 09:37:59 수정 : 2020-03-27 09:37:59
[뉴스토마토 김유연 기자]"지금 대형마트는 생사기로에 놓인 상황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생필품 수급에 차질을 빚고 있는 만큼 의무휴업, 영업시간제한 등 규제를 한시적으로 완화해야 한다."
 
최악의 상황을 피하기 위해 유통업계에서는 대형마트 의무휴업 제도의 한시적 폐지가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최소한 숨통만이라도 터 달라는 호소다.
 
2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주요 유통업체 26곳의 매출은 전년 대비 4.8% 증가했다. 이 중 오프라인 유통업체 13곳의 매출은 0.9% 감소했고, 온라인 유통업체 913곳의 매출은 14.2% 늘었다. 대형마트 매출은 0.5% 하락했고 백화점은 0.1% 감소했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언택트' 소비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쿠팡, 마켓컬리 등 이커머스를 통해 물품을 구입하는 소비자들이 급증했다.
 
반면 백화점과 대형마트, 슈퍼마켓 등 오프라인 유통채널은 온라인 쇼핑 시장의 급성장, 정부의 과도한 규제에 생존 위협까지 받고 있다. 오프라인 유통업체들도 온라인 작업에 사활을 걸고 있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의무휴업이라는 규제가 발목을 잡고 있기 때문이다.
 
홈플러스 원천 FC에서 피킹을 마친 온라인 상품들이 배송차량으로 이동하는 모습.ⓒ홈플러스
현재 롯데, 신세계, 홈플러스 등은 온라인 배송 서비스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롯데쇼핑은 다음 달 온라인 쇼핑몰 '롯데온(ON)'의 정식 론칭과 함께 온라인 사업을 중심으로 한 체질 개선에 본격 나선다. 이를 위해 지난 2018년 e커머스사업본부를 출범시켰으며, 약 3조 원의 대규모 투자도 집행했다. 오는 2023년까지 온라인 취급액을 지금의 3배인 20조 원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도 내놨다.
 
롯데보다 일찍이 온라인 사업에 뛰어든 신세계는 최근 'SSG닷컴'으로 조금씩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해에는 매출 8442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27.7%의 성장세를 보였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늘어나는 물량을 대응하기 위해 통합 온라인몰 SSG닷컴 배송 처리 물량(쓱배송)의 능력을 20%까지 확대했다.
 
롯데마트는 최근 온·오프라인 통합 ‘디지털 풀필먼트 스토어’ 서비스를 시행하기도 했다. 아직은 일부 지역에서 시범 운영되지만 고객이 물품을 주문하고, 원하는 시간대로 예약하면 제품을 ‘바로배송’ 해주는 시스템이다.
 
홈플러스 역시 배송 처리 물량을 늘렸다. 배송 물량을 평소보다 50% 확대했고, 창고형 매장 ‘홈플러스 스페셜‘의 온라인몰 ‘홈플러스 더 클럽’은 무료배송 기준 금액을 40%을 하향 조정했다.
 
대형마트 3사의 경우 물류센터와 오프라인 점포를 기반으로 콜드체인 시스템을 구성, 배송차량을 사용해 신선식품과 공산품을 배송하는 구조를 갖출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됐다. 그러나 운영 형태, 시간 등의 규제로 인해 활동 범위가 제한됐다. 특히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오프라인 매장의 의무휴업 단행의 문제점과 이커머스 업체들의 물량 부족 사태는 대대적으로 불거졌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생필품 대란 당시 서울 및 경기도에 위치한 대부분의 대형마트들이 대부분 영업을 중단하면서 쿠팡과 마켓컬리 등의 접속자가 급증했다. 배송이 몰리면서 마켓컬리는 접속 초기화면에 배송마감 공지를 올렸고, 쿠팡의 로켓프레시는 적지 않은 제품들이 품절된 바 있다. 이커머스 업체들이 시장의 모든 수요를 충족할 수 없음에도, 규제에 발이 묶인 대형마트들은 한계를 드러냈다.
 
이에 한국체인스토어협회(이하 협회)는 최근 정부에 ‘국가 비상시국의 방역·생필품 등 유통 ·보급 인프라 개선 방안’ 건의서를 제출했다. 대형마트 업계는 한시적이나마 관련 규제를 완화할 경우 생필품 안정공급을 통한 소비자 물가 안정화, 일자리 창출 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의무휴업일에도 온라인 주문과 배송을 허용해야 한다는 게 업계의 주장이다.
 
하지만 정부는 "대형마트 의무휴업의 시행 여부·범위 등 구체적 사항의 결정은 각 기초지자체에 위임하고 있다”라는 기존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다.
 
김유연 기자 9088y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유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