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무제한 양적완화에도 일제히 하락…다우, 3%↓
입력 : 2020-03-24 09:10:40 수정 : 2020-03-24 09:10:40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무제한 양적완화 조치에도 일제히 하락했다. 시장은 연준의 유동성 공급정책보다 코로나19 경기부양책의 의회 통과 여부에 주목하는 모습이다. 
 
23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82.05포인트(3.04%) 하락한 1만8591.93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일 대비 67.52포인트(2.93%) 떨어진 2237.4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18.84포인트(0.27%) 밀린 6860.67에 거래를 마쳤다.
 
연준은 이날 개장 전 성명을 통해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를 시장이 필요로하는 만큼 매입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양적완화 규모를 기존 7000억달러에서 무한대로 확대한 것이다. 또한 회사채 시장과 관련해 프라이머리마켓 기업 신용기구(PMCCF)와 세컨더리 마켓 기업 신용기구(SMCCF)를 설치해 기업 유동성 지원 의지를 밝혔다.
 
연준의 이 같은 조치에도 시장은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재정 부양책이 부결된 것에 주목하며 하락 출발했다. CNBC는 관련 협상이 지속되고 있지만 투자자들은 논의가 길어질수록 경제에 미치는 충격이 클 것으로 우려한다고 분석했다.
 
비스포크인베스트먼트그룹의 폴 히키는 "연준의 조치는 (시장에) 큰 도움을 주고 있지만, 시장이 지속가능한 개선을 나타내려면 경제가 다시 살아나거나, 최소한 그렇게 될 수 있는 방법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