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오브레전드 '전략적 팀 전투', 모바일서 즐긴다
LoL TFT 별도 앱 20일 출시…세번째 세트 '갤럭시'도 선봬
입력 : 2020-03-18 02:00:00 수정 : 2020-03-18 02: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라이엇게임즈가 자사의 온라인 MOBA(멀티 플레이어 온라인 배틀 아레나) 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의 전략적 팀 전투(이하 TFT) 모바일 버전을 오는 20일 출시한다. 
 
TFT는 8명의 사용자가 LoL의 캐릭터와 아이템을 조합해 진영을 구성하고 최후의 1인이 남을 때까지 전투를 펼치는 방식의 게임이다. 지난 해 PC버전으로 첫 선을 보인 후 LoL 사용자들의 호응을 얻어 이번에 모바일 버전을 선보이게 됐다. 
 
LoL TFT 앱은 20일부터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에서 각각 내려받아 즐길 수 있다. LoL TFT 앱은 기존의 LoL과 별도의 앱이다. 모바일에서 LoL TFT를 즐기려면 TFT앱에 접속해야 하며 PC에서는 기존 LoL에서 TFT를 할 수 있다. 모바일 앱에서 접속한 사용자와 PC에서 접속한 사용자들이 함께 즐길 수 있다. 
 
리그오브레전드의 전략적 팀 전투 갤럭시 대표 이미지. 사진/라이엇게임즈
 
라이엇게임즈는 TFT의 세 번째 세트(시즌) '갤럭시'도 함께 공개했다. 모바일과 PC버전에 동일하게 적용되는 이번 신규 세트에서는 우주·은하·별을 테마로 하는 LoL 챔피언, 꼬마 전설이(사용자가 조작하는 게임 속 아바타) 등이 등장한다. 상대에게 피해를 입힐 때 나타나는 '갤럭시 테마 펑펑! 효과'와 게임 플레이의 진척도를 기반으로 보상을 획득할 수 있는 '갤럭시 패스(무료)'와 '갤럭시 패스+(유료)'도 함께 선보인다.
 
라이엇게임즈 공동 창업자이자 공동 회장인 마크 메릴은 "10여년 전 LoL을 만들 당시에는 이렇게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는 게임이 될 줄 상상도 못했다"며 "LoL이 두번째 10년에 들어선 시점에 TFT 모바일을 통해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