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퀸’ 지원이, 단 한 명의 ‘트로트퀸’ 선정
‘트로트퀸’ 지원이, 영예의 트로트퀸 등극
입력 : 2020-02-27 09:52:03 수정 : 2020-02-27 09:52:03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트로트퀸’에서 지원이가 여왕 중의 여왕에 등극했다..
 
‘군통령’ 지원이가 2 26일 방송한 MBN ‘여왕의 전쟁:트로트퀸’(이하 트로트퀸) 4회에서 영예의 트로트퀸에 등극했다.
 
이날 방송은 3라운드 일대일 지목 배틀이 펼쳐진 끝에 트로트 팀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또한 보이스 팀 10인과 트로트 팀 10인 등 출연진들이 직접 뽑은 최고의 듀엣팀, 그리고 영예의 MVP에 해당하는단 한 명의 트로트퀸이 각각 발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방송에서 펼쳐진 2라운드 환상의 커플 듀엣 스테이지의 결과로 발표된 최고의 듀엣팀은홀로 아리랑을 부른 보이스 팀 조엘라와 트로트 팀 김양이었다. 뒤이어 MC 김용만이 예상치 못했던 영광의 트로트퀸 발표를 남겨두고 있다고 밝혀 긴장을 조였는데 특히여왕의 전쟁이라는 제목이 무색하지 않게 쟁쟁한 실력을 갖춘 강력한 후보들이 많아 그 영예가 누구의 차지가 될지 궁금증이 더욱 높아졌다.
 
트로트퀸에 선정된 영광의 주인공은 바로 트로트 팀의 지원이였다. 지원이가 트로트 여왕들의 치열한 대결이었던트로트퀸에서 여왕 중의 여왕으로 거듭났다. 지원이는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기쁨의 눈물을 흘리며 연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에 앞서 지원이는 이날 지목배틀 마지막 주자로 나서 뜨거운 무대를 펼치며 매력을 또 한 번 과시했다. ‘군통령이라는 별명으로 늘 섹시한 무대로 압도했던 지원이가 이날은 평소와는 다른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시선을 끌었다. 조용필의친구여를 새롭게 편집한 무대가 많은 이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지목배틀 상대였던 소울 대모 박연희는 깊이가 남다른 소울을 선사했지만, 지원이가 심사위원들의 판정승을 이끌었다.
 
지원이와 박연희의 빅매치 외에도 보이스 팀 김혜진과 트로트 팀 안소미의 대결은 무승부가 나는 등 지목배틀은 내내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팽팽한 무대가 이어져 손에 땀을 쥐게 했다. 매력 넘치는 김향순부터 꺾기의 신 최연화, 상큼한 매력의 이유나, 어린 나이에도 정통 트로트의 맛을 잘 살리는 김의영에 이르기까지 트로트 고수들의 향연이 펼쳐졌다.
 
자존심을 건 각오들이 더해져 더욱 긴장감이 고조됐지만, 막상막하의 승부를 이어간 지목배틀에서 끝내 트로트 팀이 514패로 승리했다
 
 
트로트퀸 지원이. 사진/MBN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