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롯손보, 디지털보험 특허·배타적 사용권 획득
퍼마일 자동차 보험 프로세스 관련 특허청 BM특허 취득
입력 : 2020-02-26 15:03:31 수정 : 2020-02-26 15:03:31
사진/캐롯손보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캐롯손해보험이 지난 1월 출범 이후 신규 디지털 기반 보험 관련 특허권과 배타적 사용권을 연이어 획득했다.
 
캐롯손보는 26일 '퍼마일 자동차보험' 프로세스 관련해 특허청의 BM(Business Model)특허를 받았다고 밝혔다. 특허 발명 명칭은 '자동차 트립 정보에 기초한 보험료 자동 산출 시스템'이다. 캐롯 플러그를 이용한 자동 주행거리 확인과 보험료 정산 과정의 일련의 프로세스에 대한 독창성을 인정받았다.
 
또 손해보험협회로부터는 쿠폰형과 크레딧형 보험이라는 새로운 개념이 녹아든 '스마트온(ON)보험'으로 배타적 사용권 2종을 획득했다. 횟수에 상관없이 1년간 여행일 만큼만 납부하는 스마트온 해외여행보험의 단기율에 배타적 사용권 3개월, 산책 갈 때마다 1회당 보험료를 정산하는 스마트온(ON) 펫산책보험 위험 담보 3종에 대해 배타적 사용권 6개월을 받았다. 
 
기존의 스위치형 보험이 가입 절차만을 간소화 한 것과 달리 캐롯손보의 스마트온보험은 1년중 보장받을 때만 켜고 사용한 만큼만 지불하는 보험이다. 고객에게 가입편의성은 물론 보험료 절감이라는 경제적 효익을 제공한다.
 
정영호 캐롯손보 대표는 "특허권과 배타적 사용권은 보험 상품의 혁신성을 보여줄 수 있는 지표"라며 "앞으로도 더욱 고객의 눈높이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부여할 수 있는 보험 상품을 지속 출시해 국내 1호 디지털 손보사에 대한 고객과 시장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