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산·학·연 'AI One Team' 결성…AI 1등 국가 협력 선언
현대중공업지주·KAIST·한양대·ETRI와 MOU
입력 : 2020-02-20 10:00:00 수정 : 2020-02-20 10: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KT가 대한민국 인공지능(AI) 1등 국가를 위해 산·학·연과 손잡고 AI 산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KT는 20일 대전 KAIST 본관에서 현대중공업지주, KAIST, 한양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대한민국 AI 1등 국가를 위한 공동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AI One Team을 결성한다고 밝혔다.
 
이날 공동 MOU 체결식에는 구현모 KT 대표이사 내정자,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신성철 KAIST 총장, 김우승 한양대 총장, 김명준 ETRI 원장 및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AI One Team 결성을 통해 △인재양성 플랫폼 구축 △AI+X 적용사례(Use Case) 발굴 및 확산 △AI 오픈 생태계 조성 △얼라이언스사무국 설치 등에 나설 계획이다. 
 
KT는 AI 산업을 일으키는 핵심을 인재확보로 보고, KAIST, 한양대, ETRI와 함께 인재양성 플랫폼을 조성한다. 우선 AI 실습과 개발을 위한 AI 교육플랫폼을 공동 구축한다. 그래픽처리장치(GPU) 기반의 고성능 컴퓨팅 자원과 학습용 데이터, 온·오프라인 교육 프로그램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누구나 쉽게 참여하고 접할 수 있는 산업 실무형 AI 교육 과정을 개설해 각 산업 영역 별 특성에 따른 기술인력 양성에 나선다. AI 인재의 수요와 공급을 연결하는 AI 인재 플랫폼을 통해 산업 전반에 AI 인재가 골고루 활용될 수 있도록 기회도 제공한다.
 
현대중공업지주와는 적용사례 발굴에 나선다. 앞서 KT와 현대중공업지주는 지난해 5월 5세대(5G) 기반 로봇·스마트팩토리 사업 협력을 체결하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지주는 관련 산업의 적용 노하우와 기술을 중소·중견·벤처기업들과 공유해 대한민국의 AI+X 생태계를 확장시킬 계획이다.
 
중소·벤처 기업들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오픈형 AI 생태계 조성에도 나선다. AI One Team에 참여하는 각 기관에서 개발한 AI 핵심 기술들을 오픈소스화 해 공유하고, 데이터와 사례를 지속 축적해 산업계에서 지속적으로 활용되도록 하는 공동연구도 추진한다.
 
KT는 AI One Team의 협력 아이템 실행과 AI+X 오픈 생태계 확대의 지속적인 동력 확보를 위해 KT 내에 얼라이언스 사무국을 설치 운영한다. 
 
구현모 내정자는 "AI와 5G시대에 KT가 대한민국에 기여하는 방법은 우리가 갖고 있는 통신망과 ICT기술, AI기술을 바탕으로 국민들의 삶과 타 산업의 혁신을 도와주는 것"이라며 "AI One Team을 통해 대한민국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AI 1등 국가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