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이 퍼스트무버 돼야"…현장경영 나선 송구영 LG헬로비전 대표
입력 : 2020-02-20 09:49:53 수정 : 2020-02-20 09:49:53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송구영 LG헬로비전 대표가 지역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를 만나며 현장중심 경영에 나섰다. 현장에서부터 퍼스트 무버(First Mover)가 돼 본원의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일 LG헬로비전에 따르면 송 대표는 지난 10일부터 지역 SO를 방문해 현장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송구영 LG헬로비전 대표가 지난 10일부터 지역 거점 SO를 방문해 현장경영 강화에 나섰다. 사진/LG헬로비전 
 
지난 19일 인천지역 북인천방송을 찾은 송 대표는 "지역밀착 경쟁력이 우리의 차별화된 강점"이라며 "방송 콘텐츠 제작에서부터 영업, 애프터서비스(AS)까지 모두 지역적 특성에 최적화되도록 현장에서 책임감과 자율성을 갖고 일해달라"고 말했다. 권역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비상 재난방송 체제로 긴급히 전환했던 대응에 대해 "특보체제 돌입을 통해 지역민의 2차 감염 위험을 낮춘 것은 케이블TV의 지역성 가치가 무엇인지 잘 보여준 사례"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송 대표는 "케이블TV 서비스 품질 개선을 통해 본원적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면서 "과열경쟁이 된 유료방송시장에서 상품과 서비스 중심의 질적 경쟁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겠다"고도 강조했다. 
 
이를 위해 현장에서부터 변화·혁신의 퍼스트 무버가 되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헬로비전이 그간 케이블TV시장을 선도하며 축적해온 노하우와 일등 DNA는 향후 유료방송 시장을 리딩하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