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주주제안, 조원태와 '닮은 꼴'…"차별성 없어"
조원태 친주주정책과 상당히 겹쳐
노조 "전문경영인 후보, 꼭두각시" 비판
입력 : 2020-02-16 08:34:18 수정 : 2020-02-16 12:25:00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조원태 한진칼 대표이사 연임을 막기 위해 '조현아 연합군'이 주주제안을 내세워 소액주주 표심 잡기에 나섰다. 하지만 조 회장 쪽으로 기운 분위기를 전환하기는 역부족이라는 평가다.
 
조 회장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그간 KCGI가 문제 제기했던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 매각과 레저·호텔사업을 정리하겠다는 '초강수'를 뒀다. 반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한진그룹과 KCGI가 꾸준히 언급한 경영 개선책을 다시 한번 반복하는 데 그쳤다는 시선이다. 야심 차게 선보인 전문경영인 후보들도 항공업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1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KCGI-반도건설 주주연합은 오는 3월 한진칼 주주총회를 앞두고 한진그룹 정상화를 목적으로 주주제안을 제출했다.
 
이들 주주연합이 제안한 주요 내용은 △사내·외이사 후보 8인 추천 △이사회 의장 사외이사 중 선임 △사외이사 중심 거버넌스위원회·보상위원회 △준법감시·윤리경영위원회, 환경·사회공헌위원회 신설 △이사회가 특정 성별로만 구성되지 않도록 관련 내용 정관 도입 △전자투표제 도입이다. 이사회를 강화해 독단적인 경영을 막고, 소액주주들도 의견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조현아 주주제안, '결단' 없고 반복만
 
조현아 연합군이 고민 끝에 주주제안을 발표했지만 동생 조 회장보다 한발 늦었다는 평가다. 전문경영인 후보 추천을 제외한 내용은 한진그룹 경영 개선책으로 이미 언급돼 왔던 사항들이기 때문이다.
 
특히 조 회장이 조 전 부사장보다 일주일가량 앞서 이사회 의장을 외부인에게 넘기고, 거버넌스위원회를 사외이사 중심으로 구성하겠다고 밝히며 관련 내용은 '뒷북'이 됐다. 보상위원회를 사외이사 중심으로 설치한다는 내용도 앞서 조 회장이 먼저 언급했다.
 
조 전 부사장이 제안한 내용 중 조 회장과 다른 것은 △준법감시·윤리경영위원회, 환경·사회공헌위원회 신설 △이사회가 특정 성별로만 구성되지 않도록 관련 내용 정관 도입 △전자투표제 도입 정도다. 하지만 이들 내용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송현동 부지와 레저·호텔사업을 매각하겠다는 조 회장 결단보다는 다소 약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총수 일가 '갑질'의 중심이었던 조 전 부사장이 준법감시·윤리경영위원회를 설치한다는 것은 설득력이 없다는 의견도 나온다.
 
전자투표제 도입의 경우 소액주주 권익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하지만 현재 경영진에 불만이 있는 소액주주의 참여를 끌어내기 위해 내놓은 안으로 보인다.
 
 
SK·삼성 출신 전문경영인…"전문성 있나?"
 
조 전 부사장은 연합군을 결성하며 전문경영인 중심으로 경영 체제를 확립하겠다고 밝혔다. KCGI와 반도건설도 경영 전면에는 나서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이번 주주제안 발표 후 업계와 재계에서는 이들 주주연합이 어떤 인물을 전문경영인으로 내세웠을 지에 시선이 쏠렸다.
 
일단 전면에 세운 인물은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을 지낸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이다. 김 의장은 SK그룹 부회장, SK C&C 대표이사 등을 지냈다. 하지만 항공업 경력은 없어 한진그룹을 이끌기에는 부족하다는 우려가 나온다. 현역에서 은퇴한 지 10년이 넘었다는 점도 부적격 사유로 언급된다.
 
김 의장 다음으로 이들이 내세운 배경태 전 삼성전자 중국총괄 또한 항공업 경력은 없다. 즉 두 사람 모두 항공업 특수성을 이해하지 못한 상태라는 평가다.
 
마지막 사내이사 후보인 김치훈 전 대한항공 상무는 항공업 경험은 있지만 그룹 호텔 사업 부문 요직을 두루 거친 만큼 조 전 부사장의 측근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조 전 부사장은 한진그룹 재직 당시 호텔과 레저 사업에 관심이 많았기 때문이다. 또 2006년 한국공항으로 자리를 옮긴 후 지상조업 업무를 주로 담당했기 때문에 항공업 전반을 아우르는 전문경영인은 아니라는 평가도 있다. 지상조업은 기내 청소나 활주로·용역 관리 등의 업무를 말한다.
 
함철호 기타비상무이사 후보에 대해 주주연합은 티웨이항공 대표 시절 흑자 전환에 성공한 항공산업 전문가라고 설명하지만 업계에서는 과대 평가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LCC 업계 관계자는 "함 후보 티웨이항공 재직 당시는 대부분의 LCC들이 호황을 누리던 시점"이라며 "후임인 정홍근 대표가 취임하며 오히려 티웨이항공이 안정기에 접어들었다는 시각이 많다"고 말했다.
 
경영권 분쟁 중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왼쪽)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오른쪽). 사진/한진그룹
 
이사회 '과반' 장악 의도…노조도 "꼭두각시 반대"
 
현재 한진칼 이사회는 사내이사 2인(조원태 회장·석태수 사장)과 사외이사 4인으로 구성돼 있다. 한진칼 정관에 따르면 이사 수는 상한선이 없다.
 
이 때문에 주주연합이 사내·외이사 8인을 추천한 이유 또한 이사회 과반 이상을 자신의 사람으로 꾸려 향후 경영권 제동에 나서려는 목적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사회 과반을 장악하면 연임하더라도 조 회장이 마음대로 경영 사항을 결정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조 전 부사장 주주연합의 주주제안이 참신하지 못하다는 평가와 함께 대한항공 노조도 강하게 반발하면서 주총에서 통과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대한항공 노조는 주주제안 다음날인 지난 14일 "(3자 동맹이 내세운 인물은) 항공산업의 기본도 모르는 문외한이거나 그들 3자의 꼭두각시 역할을 할 수밖에 없는 조 전 부사장 수족들로 이뤄져 있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주주연합 법률대리인은 "측근으로 전문경영인을 구성한 것이 아니다"라며 "전문성을 고려해 선정한 인물들"이라고 해명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