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기생충' 수상에 짜파구리 알린다
세계 11개 언어로 조리법 안내하는 동영상 공개
입력 : 2020-02-11 10:27:51 수정 : 2020-02-11 10:27:51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농심이 짜파구리 조리법을 11개 언어로 소개하는 영상을 선보였다.
 
농심 짜파구리 영국 홍보물. 사진/농심
농심은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으로 짜파구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조리법을 소개하는 영상을 공개했다고 11일 전했다.
 
농심 관계자는 “영화에 나온 짜파구리를 누구나 손쉽게 조리해먹을 수 있도록 다양한 언어로 짜파구리 조리법을 안내하는 영상을 제작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짜파구리는 세계 각지에서 영화가 개봉할 때마다 현지 요리 사이트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짜파구리를 먹어본 세계인들은 “달짝지근하고 중독성이 있어 단숨에 다 먹어 치웠다”, “소고기를 넣지 않았는데도 꽤 맛있었다” 등의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특히, 지난 10일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소식이 전해진 후에는 “축하하는 의미에서 짜파구리를 요리해 먹어야겠다”는 이야기가 SNS를 통해 전 세계로 번지기도 했다.
 
이에 농심은 세계 각국의 영화관에서 짜파게티와 너구리 제품을 나눠주며 짜파구리 홍보에 나서고 있다. 특히, 지난 7일부터 상영을 시작한 영국에서는 기생충 영화 포스터 패러디와 조리법을 넣은 홍보물을 제작해 짜파구리를 알리고 있다.
 
짜파구리 홍보 영상. 사진/농심
 
농심 관계자는 “한때 드라마의 인기로 중국과 동남아시아에 치맥 바람이 불었던 것처럼 문화 콘텐츠를 통해 한국의 식문화를 알리는 것은 식품한류의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세계 각국의 거래선과 소비자들로부터 짜파구리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짜파구리의 열풍을 이어갈 수 있게 다양한 홍보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짜파구리는 지난 2009년, 농심이 운영하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한 네티즌이 자신만의 이색 레시피로 소개하며 화제가 되기 시작했다. 이후로 소비자가 취향대로 제품을 요리해 먹는 모디슈머 트렌드가 번지며, 짜파구리는 모디슈머 열풍의 원조로 꼽히고 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