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코로나' 확진자 동선, 투명·신속 공개 필요
입력 : 2020-02-07 06:00:00 수정 : 2020-02-07 06:00:00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는 총 23명으로 느는 등 확산일로다. 2차 감염이 증가하는 데다 중국 외 제3국을 통한 유입이 나타나면서 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파 속도가 더 빨라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실상 지역사회 감염 전파 시작 시점에서 구멍 뚫린 검역과 방역체계에 대한 재정비와 함께 정보의 투명성 확보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 가운데 17·18번 확진자 발생이 정부 발표보다 앞서 당·정·청 협의회에서 알려진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일기도 했다. 
 
지난달 31일 질병관리본부는 15시간 만에 7번 환자의 발생 사실을 공개해 비판을 받았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6차 종합대책회의에서 "감염병을 잡는 특효약은 투명성이라고 늘 강조했는데, 실시간으로 발표되고 공유되지 않으면 시민 불안을 키우게 된다"면서 "시간을 다투는 감염병 확산을 막는 데 큰 문제가 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중국 정부의 초기 대응 실패도 사태를 축소하고 은폐하는 데 급급했던 폐쇄성에서 비롯된 것처럼, 지역 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선 정보의 투명성이 필수 불가결하다. '가짜뉴스'에 대한 철퇴보다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호를 최우선 원칙으로 삼고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서울은 확진자들의 동선 정보에 명확한 기준이 없어 구마다 제각각이다. 일부 구에서는 주민들에게 자세한 정보를 문자로 알려줬지만, 다른 구에서는 상대적으로 정보 공개에 소극적이었다. 질병관리본부가 확진자를 공개했다고 하더라도 자치구는 주민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더 촘촘한 감염정보 제공이 요구된다. 주민 동요나 지역경제 침체를 우려하는 것은 이해되지만, 투명한 정보공개로 확산을 막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 자신을 서울시 재난대책안전본부장으로 소개하는 박 시장은 감염자 동선 정보를 통합 관리해 시민이 체감하는 정보격차를 줄이는 데 힘써야 한다. 
 
전 세계 주요 도시를 이어주는 항공편과 고속열차로 이제 '전 세계적 유행병'(pandemic)은 더욱 빈번하게 우리를 찾아올 것이다. 유발 히라리는 저서 <호모 사피엔스>에서 농업혁명 전 수렵채집인은 많은 수가 밀집된 환경에서 살지 않아 전염병이나 질병의 위험이 적었다고 했다. 농업혁명을 지나 인구 밀집과 도시화가 진행된 상황에서 다시 과거로 회귀할 수는 없지만, 초연결사회에서 투명한 정보 공개와 교류가 이뤄진다면 발전된 의학으로 치명상은 피할 수 있을 것이다. 다행히 국내에선 사망자가 나타나지 않았다. 이번 코로나 사태에서만큼은 정부·지자체의 '과잉 대응'을 기대한다.  
 
홍연 정치사회부 기자 hongyeon1224@etoam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