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안보리에 핵문제 회부하면 ‘핵확산금지조약’ 탈퇴할 것”
입력 : 2020-01-21 11:56:08 수정 : 2020-01-21 11:56:08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이란이 핵 문제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로 회부될 경우 이란은 핵확산금지조약(NPT)에서 탈퇴할 것이라고 말했다.
 
20일(현지시각) 이란 국영 IRNA 통신에 따르면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만약 유럽이 정당성 없는 행동을 계속하거나, 핵 관련 사안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회부하면 이란은 NPT를 떠날 것이다고 밝혔다.
 
2015 이란 핵합의의 유럽 서명 3국인 프랑스 독일 영국은 일주일 전 이란이 핵합의인 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을 위반하겠다고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어 합의 조항에 따라 분쟁 해결절차를 발동한다고 선언했다.
 
분쟁 조정 절차가 시작되면 각국이 장관급 협상을 진행하고, 여기서도 분쟁이 해결되지 않으면 유엔 안보리로 회부해 이란에 대한 제재가 복구된다. 그러나 자리프 장관은 "유럽 국가들의 행동은 법적 근거가 없다"라고 반발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 사진/뉴시스
 
 
다만 유럽 3국은 우리가 바라는 것은 제재가 아니라 이란이 핵 합의로 돌아오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란은 2018 5월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이란 핵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하자 다른 서명국인 유럽 3국에 석유 수출을 비롯한 별도의 합의 이행을 요구했다. 하지만 유럽 3국이 이를 거부하자 이란은 핵 프로그램을 단계적으로 가동하고 있다.
 
미국은 유럽 3국이 이란 압박 정책에 동참하지 않을 경우 미국이 수입하는 유럽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를 올리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1968년 유엔에서 채택한 NPT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을 제외한 국가의 핵무기 보유를 금지하는 조약이며, 북한은 1993년 탈퇴를 선언한 바 있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