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총선 2호 공약 "2022년까지 유니콘 기업 30개"…'벤처 4대 강국 실현'
'무료 공공 와이파이 확대' 이어 벤처 산업 육성 계획 밝혀…"유니콘 기업 확대·투자 환경 개선 목표"
입력 : 2020-01-20 13:39:32 수정 : 2020-01-20 13:39:32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오는 4·15 총선 2호 공약으로 2022년까지 유니콘 기업을 30개로 늘리고  벤처 투자액 연간 5조원을 달성하는 등 '벤처 4대 강국' 실현 방안을 내놨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2호 총선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중소 벤처 기업 육성과 투자를 확대, '제 2의 벤처붐'을 선도하고 이를 통해 혁신형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구상으로 문재인 정부의 경제 활력 제고 정책에 부응하면서 총선 표심을 사로 잡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공약이다.
 
이해찬(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공약은 ▲2022년까지 유니콘 기업 30개 확대 ▲모태 펀드 연간 1조원 투입으로 벤처 투자액 연간 5조원 달성 ▲코스닥·코넥스 전용 소득 공제 장기 투자 펀드 신설 ▲스톡 옵션 비과세 한도 1억원까지 확대 ▲창업주의 복수(차등) 의결권 허용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민주당이 제시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은 유니콘 기업이 현재 11개로, 미국(210개)·중국(102개)·영국(22개)·인도(18개)·독일(12개)에 이어 6위다.
 
먼저 현재 11개인 유니콘 기업을 2022년까지 30개로 늘리기 위한 방안으로 'K-유니콘 프로젝트' 가동을 제시했다. 우량 벤처 기업을 연간 200개씩 선발해 집중 육성하는 '벤처 강국 패스트트랙'을 마련, 스케일업(규모 확대) 펀드 4년간 12조원 조성 및 '예비 유니콘 특별 보증 제도' 확대를 통해 적자 상태이더라도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적극 지원한다는 것이다.
 
시스템 반도체, 바이오 헬스, 미래차 등 4차 산업 혁명 분야 중소 벤처 기업 중 전문성과 기술력을 갖춘 유망기업을 선정해 컨설팅, 장비 구입·이용, 연구 개발(R&D)을 중점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자본 시장 벤처 투자 활성화 방안도 마련했다. 벤처 투자 마중물 역할을 하는 모태 펀드에 매년 1조원 이상 예산을 투입, 민간 부문 포함 연간 벤천 투자액 5조원을 달성하고 3000억원 규모의 '핀테크 혁신 펀드' 조성을 통해 전체 중소 기업이 크라우딩 펀딩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벤처 세제 지원 강화를 위해 코스닥·코넥스 전용 소득 공제 장기 투자 펀드를 신설하고 스톡 옵션 비과세 한도도 1억원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창업주의 복수 의결권도 허용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경영권 약화에 대한 우려 없이 대규모 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해찬 대표는 "이번에 발표한 공약은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가 벤처 업계에 도약의 날개를 달아드리고 혁신성장의 엔젤이 되겠다는 다짐"이라며 "특히 K-유니콘 기업 30개 육성 공약은 단순하게 시가 총액 1조원 규모의 기업을 늘리겠다는 의미를 넘어 우리 벤처 생태계의 자립 구도를 확립하겠다는 의지"라고 밝혔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이런 변화를 통해 기술 혁신형 중소기업과 유니콘 기업이 다수 배출될 수 있는 토양이 마련되면 대한민국은 명실 상부한 '벤처 4대 강국'으로 도약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15일 총선 1호 공약으로 '무료 공공 와이파이(Wi-Fi)' 전국 확대 방안을 내놨다. 국민이 일상적으로 이용하는 교통·교육·문화 시설과 취약 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보건·복지 시설 중심으로 올해부터 2022년까지 5780억원을 들여 5만3000여개의 공공 와이파이를 확대 구축, 가계 통신비를 절감하고 취약 계층의 정보 격차를 해소하겠다는 계획이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