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정국 마무리…여야, 본격 총선준비
민주당, 공천관리위서 후보기준 논의…보수진영도 혁신통합위 첫발
입력 : 2020-01-14 16:08:35 수정 : 2020-01-14 16:08:35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지난 1년여간 끌어왔던 선거법과 검찰개혁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입법이 마무리되면서 여야의 대치전선은 4·15 총선을 향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공천관리위원회를 열었고, 중도·보수진영 역시 통합을 위한 첫 회의를 가졌다. 지역구 활동에 몸이 달은 의원들도 국회 비상대기 상태에서 탈출할 수 있게 됐다.
 
패스트 트랙 법안 처리를 마무리 지은 다음날인 14일 더불어민주당은 중앙당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공천관리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공천 준비에 들어갔다. 실무적으로는 현역의원 다면평가 결과 하위 20% 적용과 후보 공천 방향, 청와대 참모 출신 후보자의 이력 기재 여부 등을 논의했다.
 
전략기획위원장을 맡고있는 이근형 공관위원은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개략적인 공관위 예상 일정을 이야기했고, 하위 20% 명단 공개와 관련해선 논의가 필요하다는 점을 공유했다"며 "오는 16일 2차 회의에서, 이번 총선에 출마할 후보자들의 접수 관련 일정과 부문별 소위 구성 등을 논의하고, 후보자 접수와 후속 일정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총선 경합의 핵심이 될 전략공천 지역도 조만간 발표한다. 민주당은 15일 회의를 열고 1차 전략 공천 지역을 결정한다. 앞서 현역 의원 불출마 지역은 우선 전략공천 대상지로 삼는다는 원칙을 정한 만큼 서울 종로(정세균)·광진을(추미애)·구로을(박영선)·용산(진영), 경기 고양정(김현미)·고양병(유은혜)·용인정(표창원), 세종(이해찬), 경남 양산을(서형수) 등이 유력하다.
 
이와 함께 공약 발표도 15일부터 시작된다. 우선 청년 주거·일자리 지원을 위한 전·월세 현금 지원과 임대주택 공급 확대, 벤처창업 세제 혜택 등 '청년 겨냥' 공약이 초반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을 비롯해 보수 진영의 정당·시민단체가 참여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도 이날 첫 발을 뗐다. 혁신통합위는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위원 명단을 발표하고, 중도보수대통합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 참여한 한국당 측 위원은 위원회를 통해 서로 간 입장 차를 줄이자면서 통합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의견이 나왔다.
 
새로운보수당 측은 "공식 명칭부터 역할, 기능도 백지상태에서 다시 시작하자"는 주장이 나왔고, 시민사회계에선 "통합신당 기준과 원칙 밑바탕은 혁신과 헌신이다. 기존 정당이 양보를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국회의원들도 지역구로 향했다. 그동안 패스트트랙 대치로 국회 비상대기를 하면서 지역구 활동에 소극적일 수밖에 없었다. 여야를 막론하고 수도권을 벗어난 지역일수록 이동시간이 길어 불리한 환경이다. 이미 예비후보들이 뛰고 있는 마당에 지역을 계속 비워둘 수 없어 몸이 달아있는 상태다.
 
한 국회의원실 관계자는 "최근 한달간 의원들이 낮에서는 지역구에서 활동을 하다가 본회의가 잡히는 저녁시간 여의도에 1~2시간 가량 들리는 식으로 일정을 소화했다"며 "총선이 3개월 남은 시점이라 이제는 지역구 활동에 전념할 때"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가운데) 대표와 원혜영(가운데 왼쪽) 위원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당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종용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