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석원두커피가 대세"…CU 'GET커피' 전체 상품 매출 1위
GET 커피 겨울 매출, 전년 대비 34.5% 증가
입력 : 2020-01-13 14:26:22 수정 : 2020-01-13 14:26:22
[뉴스토마토 김은별 기자] 편의점 음료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 겨울철 수요가 급증하는 온장고 음료대신 즉석원두커피의 매출이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CU GET커피를 구매한 고객. 사진/BGF리테일

CU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 중순까지 주요 음료들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두유(2.2%), 꿀물(5.3%), 차음료(6.0%), 한방음료(8.5%) 등 대표적인 온장고 음료의 전년 대비 매출신장률은 모두 한 자릿수에 그쳤다고 13일 밝혔다.
 
반면 CU의 즉석원두커피 'GET 커피' 매출은 같은 기간 34.5% 증가했다. 얼죽아(얼어 죽어도 아이스) 트렌드에 힘입어 아이스 커피의 매출 비중도 15%에 달했다.
 
GET 커피는 본격적인 겨울로 접어든 지난해 12월부터 현재까지 CU에서 판매하는 전체 상품(담배 제외) 중 소주, 맥주, 바나나우유 등을 제치고 매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CU 관계자는 "겨울철 따뜻한 음료를 찾는 고객들이 온장고 음료 대신 합리적인 가격에 신선한 원두를 바로 내려 마실 수 있는 즉석원두커피를 더 많이 찾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편의점 즉석원두커피의 인기는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GET 커피의 매출성장률은 지난 2017년 33.7%, 2018년 42.9%, 지난해 40.1%를 기록했다. 지난 2018년 국내 커피류 소매채널별 시장 규모에서도 편의점이 40.8%로, 대형할인점(22.9%), 체인슈퍼(14.4%), 독립슈퍼(13.1%), 일반식품점(8.8%)을 밀어내고 1위를 차지했다.
 
김신열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MD는 "전체 커피 매출에서 즉석원두커피가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 처음으로 10%를 돌파할 만큼 매년 꾸준히 그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라며 "최근 계절과 상관없이 즉석원두커피를 찾는 소비자들이 날로 늘어나면서 음료 시장의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은별

한발 앞서 트렌드를 보고 한층 깊게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