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 타는 편의점 술…"겨울엔 와인"
와인 겨울철 매출 비중 31.1%…CU, 다양한 프로모션 행사
입력 : 2019-11-06 11:04:08 수정 : 2019-11-06 11:04:08
[뉴스토마토 김은별 기자] 여름에 맥주가 잘 팔린다면 추운 겨울에는 와인이 대세 주류로 떠오른다. 
 
CU는 지난해 주류의 계절별 매출 동향을 분석한 결과, 겨울철 가장 높은 매출 지수를 기록한 술은 와인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CU 주류 카테고리 계절별 매출. 사진/CU

와인의 계절별 매출 비중을 살펴 보면, 겨울(12~2월)이 일년 중 차지하는 매출이 31.1%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가을(9~11월) 24.5% △봄(3~5월) 23.3% △여름(6~8월) 21.1%의 순이었다.
 
다른 주류들이 여름과 가을에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했다가 겨울 들어 그 비중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것과 상반된 모습이다. 맥주의 경우, 여름 매출 비중이 30.2%로 가장 높았다가 겨울엔 20.8%로 그 비중이 10% 가량 크게 감소했고 소주와 막걸리 역시 각각 26.1%, 27.0%로 가을에 정점을 찍고 겨울엔 25.0%, 22.5%로 그 비중이 줄어들었다.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와인. 사진/CU

CU는 크리스마스, 송년?신년 모임 등 연말연시 분위기에 어울리는 술로 사람들이 많이 찾으며 겨울철에 와인의 수요가 증가한다고 분석했다. 실제, 와인 매출이 가장 높은 달은 12월로 월평균 매출 대비 무려 43.1%나 높았다.
 
겨울 편의점의 와인 성수기를 맞아 CU는 신제품 출시와 함께 대대적인 할인 행사를 준비했다. 1인 가구 중심의 홈술족들을 겨냥해 국내 최저가 와인 '돈 시몬 셀렉션R(750ml)'을 단독 출시한다.
 
해당 제품은 유럽 1위 와이너리이자 스페인에서 와인 최대 생산량을 자랑하는 JGC(J. Garcia Carriond)가 적포도 품종인 뗌쁘라니요 100%로 양조한 와인이다. 글로벌 와인 전문 앱에서 가성비 최고의 제품으로 선정된 바 있다.
 
돈 시몬 사진. 사진/CU

이 밖에도 벨비파비용, 까사페스테요 와인 1+1 행사와 푸두, 아뻬띠드, 칠카스 등 인기 와인 균일가 행사 등 다양한 와인에 대해 총 8가지 할인 프로모션을 펼친다.
 
서혜원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MD는 "상품 회전이 빠른 편의점에서는 주류도 계절의 영향을 많이 받아 기온이 떨어지는 11월부터는 와인 매출이 급증한다"라며 "최근엔 미니 와인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관련 라인업을 넓히고 4병 구매 시 1만원 등 할인 행사를 적극 펼치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은별

한발 앞서 트렌드를 보고 한층 깊게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