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창업자 서성환 선대 회장 17주기 추모식 진행
'아름다움, 건강으로 인류에 공헌' 창업자 정신 되새겨
입력 : 2020-01-09 09:22:21 수정 : 2020-01-09 09:22:21
[뉴스토마토 김은별 기자] 아모레퍼시픽은 9일 장원기념관과 전국 사업장에서 창업자 서성환 선대 회장 영면 17주기 추모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임직원들은 추모식을 통해 창업자의 뜻을 기리고, 변화하는 시대 속에서도 '원대한 기업'을 향한 아름다운 항해를 지속할 것을 다짐했다.
 
서성환 아모레퍼시픽 선대 회장. 사진/아모레퍼시픽

2003년 1월9일 타계한 장원 서성환 선대 회장은 아모레퍼시픽의 창업자다. 서 선대 회장은 대한민국 화장품 역사의 선구자이자 나눔과 실천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한 기업인, 차 문화를 계승 및 발전시킨 '다인'으로 평가받는다. '아름다움과 건강으로 인류에 공헌하겠다'라는 그의 의지는 임직원들을 통해 현재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이날 아모레퍼시픽 본사를 포함한 전국의 사업장에서는 사내 추모 방송을 통해 창업자의 뜻과 업적을 기리고, 시대·환경·사회와 조화롭게 성장하는 '책임 있는 기업 시민'으로서 고객의 삶을 행복하게 하는 아름답고 건강한 세상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한편, 아모레퍼시픽 현직 임원들은 지난 2일 시무식 직후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고인의 추모 공간 장원기념관을 방문해 추모식을 진행했다. 추모식에서는 창업자의 인류봉사 철학의 상징적 의미를 담은 '2019 나눔국민대상-대통령상' 상패와 '2019 대한민국 기술대상'을 봉정했다. 이번 주에는 아모레퍼시픽 원로 임원과 신임 팀장급 직원들도 장원기념관을 찾을 예정이다.
 
또한, 9일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는 점심시간을 맞아 해방 이후 서성환 선대회장의 힘든 시기를 함께한 추모 음식 '장떡'을 제공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갖은 어려움을 돌파하며 사업을 일궈낸 선대 회장의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 창업 정신을 되새기는 시간을 보냈다"라며 "2020년에도 '원대한 기업'을 향한 아름다운 항해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은별

한발 앞서 트렌드를 보고 한층 깊게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