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역사 기다리는 게 아니라 만드는 것"
3나노 반도체 개발현장 방문으로 새해 첫 업무 시작
입력 : 2020-01-02 15:37:47 수정 : 2020-01-02 15:37:47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나노 반도체 개발현장 방문으로 새해 첫 업무를 시작했다. 그는 "역사는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가는 것"이라며 '실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2일 3나노 반도체 개발현장인 화성사업장 내 반도체연구소를 찾아 "과거의 실적이 미래의 성공을 보장해주지 않는다. 역사는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가는 것이다. 잘못된 관행과 사고는 과감히 폐기하고 새로운 미래를 개척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우리 이웃, 우리 사회와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우리의 사명이자 100년 기업에 이르는 길임을 명심하자"고 주문했다.
 
이재용(오른쪽)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이 2일 오전 서울시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하는 2020 경자년 신년회에 참석해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3나노 공정기술을 보고 받고, 반도체(DS) 부문 사장단과 함께 차세대 반도체 전략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이 새해 첫 경영 행보를 반도체 개발 현장에서 시작한 것은 메모리에 이어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도 세계 1위가 되겠다는 비전을 다시 한번 임직원과 공유하며 목표달성 의지를 다진 것으로 풀이된다.
 
반도체 미세화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차세대 기술인 'GAA(Gate-All-Around)'를 적용한 3나노 반도체는 최근 공정 개발을 완료한 5나노 제품에 비해 칩 면적을 약 35% 이상 줄일 수 있으며, 소비전력을 50% 감소시키면서 성능(처리속도)은 약 30% 향상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