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넥슨레드 지분 전량인수·불리언 흡수합병
"개발 자회사 지배구조 개편…조직 역량 강화"
입력 : 2019-12-24 16:12:15 수정 : 2019-12-24 16:12:15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넥슨은 손자회사인 넥슨레드의 지분을 전량 인수하고, 자회사인 불리언게임즈를 흡수합병한다고 24일 밝혔다.
 
넥슨은 "산하 개발사의 구조 개편을 통해 각 개발 법인이 가진 노하우와 자원을 유기적으로 통합해 개발 조직의 역량 제고에 힘쓸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넥슨은 이달 초 신규게임 개발 부문 총괄 부사장으로 김대훤 넥슨레드 대표를 선임한 바 있다.
 
넥슨레드는 모바일 전략역할수행게임(SRPG) '판타지워택틱스R',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액스' 등을 개발한 스튜디오다. 불리언게임즈는 글로벌 지식재산권(IP) '다크어벤저' 시리즈를 개발한 스튜디오다. 불리언게임즈의 '다크어벤저3'는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 3500만건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정헌 넥슨 대표는 "올해 넥슨은 대내외적 변화와 도전 속에서 회사 내실을 다지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각 개발 조직이 시너지를 낼 체계를 구축해 넥슨만의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넥슨은 넥슨레드 지분을 전량 인수하고, 불리언게임즈를 흡수합병하는 등 지배구조를 개편했다. 사진/넥슨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