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순 전 대전부시장 "임전무퇴" 총선 출마선언
박종래 전략공천설에 "어쨌든 끝까지 갈 것"…본선행 가면 정용기 의원과 5번째 맞대결
입력 : 2019-12-23 15:12:54 수정 : 2019-12-23 15:12:54
[뉴스토마토 김종연 기자] 대전 대덕구에 출사표를 던진 더불어민주당 박영순 전 대전정무부시장이 "사즉생의 각오, 임전무퇴의 자세로 임하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후보를 놓고 당내에서 벌이는 신경전과 관련해 이해찬 대표의 원팀정신을 강조한 문자메시지를 인용하면서도, 전략공천으로 '컷오프' 될 경우 "상황이 어쨌든 끝까지 간다"고 말해 당내 분위기를 고스란히 드러냈다.
 
23일 박영순 예비후보는 대전시의회를 찾아 4.15총선과 관련 "민주당 박영순이 승리한다는 확신을 얻었다. 이번 선거도 박영순이 최고, 최적의 대안"이라고 강조하며, "선거지형도 매우 유리하게 바뀌고, 정치인식도 많이 달라져서, 이번에는 반드시 정권의 발목잡고, 민생파탄을 내는 정치인을 교체해야 한다는 의식이 강하다"고 며칠 간 벌인 선거운동 소회를 전했다.
 
박 예비후보는 내년 총선에서 공천을 거머쥘 경우 한국당 정용기 의원과 5번째 대결을 벌이게 된다. 그는 "정용기 의원은 여러 차례 구청장과 국회의원을 했지만 대덕구는 대전에서 가장 낙후됐다”며 "정 의원의 무능함에 대해 이번에는 반드시 심판할 것이다. 그간의 피로감은 대덕구를 쥐락펴락했던 정용기 의원에게 있고, 그 대안으로 지역민들은 박영순 선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종래 대덕지역위원장과 공천을 놓고 벌이는 신경전을 두고는 "경선을 따로 준비하지 않고 있다. 본선이 경선이라고 생각한다. 경선과 관련된 문제는 당에서 정한 대로 따르면 될 것"이라며, "얼마 전 이해찬 대표가 당원들에게 '원팀'정신을 강조한 메시지를 보냈었다. 단합을 해치지 않고, 총선 승리에 힘을 모았으면 한다"고 경계했다.
 
그러면서도 박종래 위원장이 전략공천을 받을 것이라는 설을 두고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있을 수 없다. 신경 쓰지 않고 있다"며 "어떤 경우가 됐든, 내 길을 갈 것이다. 상황이 어쨌든 끝까지 간다는 것이 내 원칙"이라고 말했다. 전략공천은 승복할 수 없다는 입장으로 풀이된다.
 
여러 차례 출마로 인한 피로감에 대한 주장에는 "지역민들은 그렇게 판단하고 있지 않다. 약자 입장에서 주장하는 것"이라고 잘라말한 뒤, "지역민들은 이제 박영순이 일할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 청와대 2번 근무했고, 대전시 정무특보와 부시장을 지낸 경험이 있다”고 자신이 적임자임을 재차 강조했다.

대전시정무부시장을 역임한 민주당 박영순 예비후보가 23일 오후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찾아 출마를 선언했다. 사진/뉴스토마토
 
대전=김종연 기자 kimstomat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종연

"눈과 귀를 열어드리는 미디어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