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형제들 매각, 김봉진 대표 "아시아로의 변화와 도전"
우아한형제들, 독일 딜리버리히어로에 매각
입력 : 2019-12-13 19:44:06 수정 : 2019-12-13 19:44:06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 중인 우아한형제들의 김봉진 대표가 아시아 시장 진출 의지를 드러냈다. 경쟁사 딜리버리히어로의 우아한형제들 인수를 계기로 아시아 지역 도전을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13일 '큰 변화와 도전, 아시아로 더 크게 나아갑니다'라는 제목의 사내 메일을 통해 "오늘 회사의 아주 큰 변화와 도전이 있었다"며 "우아한형제들은 딜리버리히어로와 함께 아시아 시장에서 더 큰 도전을 하기 위해 인수·합병(M&A)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우아한형제들은 지분 87%를 딜리버리히어로에 매각하기로 했다. 딜리버리히어로는 우아한형제들의 기업 가치를 40억달러(약 4조7500억원)로 추정했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사진/뉴시스
 
우아한형제들은 이번 매각을 계기로 배달의민족 서비스를 국내를 넘어 아시아 전역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김 대표는 "저와 주요 경영진은 딜리버리히어로의 아시아 지역을 경영하게 된다"며 "아시아의 더 많은 국가로 진출한다. 단일 국가에서 가장 주문수가 많은 한국에서의 노하우를 아시아 전역으로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과 딜리버리히어로는 50대 50 지분으로 싱가포르에 합작사 '우아DH아시아'를 설립한다. 딜리버리히어로는 대만, 라오스, 말레이시아 등 11개국에 진출했고, 우아한형제들은 베트남 사업을 이미 전개 중이다. 합작사 설립으로 우아한형제들은 향후 아시아 시장에서 배달의민족 또는 '배민' 명칭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김 대표는 회사 동요를 최소화하기 위해 현재 회사 정책, 복지, 서비스명 등을 그대로 유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딜로 현재 경영진은 더욱 강력한 경영권을 확보했다. 현재 경영진이 아닌 다른 누군가에 의해서 지금의 다양한 정책들이 변경되지 않을 것"이라며 "떡볶이마스터즈, 한글글꼴 개발, 매거진F 등 모든 것은 현 상태를 유지하고 이 노하우를 아시아 다른 국가에 전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딜리버리히어로가 서비스 중인 배달앱 요기요, 배달통 등과는 별개 서비스로 각자 운영된다. 요기요와 배달통 등은 독일 상장사인 딜리버리히어로의 국내 자회사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가 서비스한다.
 
김 대표는 국내 상장에 대한 아쉬움을 남기면서도 글로벌 도전에 나서겠다며 메일을 마무리했다. 그는 "(창업자로서 직접 상장을 하지 못한 점, 독일 상장사가 된다는 점 등) 모든 의사결정이 장점만 있지 않다"며 "인터넷 서비스는 국경이 없다. 한국에서만 서비스를 잘한다고 생존하기는 어렵다"고 토로했다. 그러나 이어 "그동안 경험하기 힘들었던 아시아로의 더 큰 도전의 기회가 이런 아쉬움을 넘어선다"며 "글로벌 기업과 손잡고 우리가 만든 서비스와 문화를 아시아 전역으로 전파하겠다"고 밝혔다.
 
딜리버리히어로와 우아한형제들이 설립 예정인 합작사 '우아DH아시아'의 경영구조. 사진/우아한형제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