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팝스타 미카, 4년 만에 내한 공연
내년 3월5일 잠실실내체육관…월드투어 일환
입력 : 2019-12-13 12:00:00 수정 : 2019-12-13 12:00:00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세계적인 팝스타 미카(MIKA)가 4년 만에 한국 팬들과 만난다.
 
13일 공연기획사 프라이빗커브는 내년 3월5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미카의 이번 공연이 열린다고 전했다. ‘그레이스 켈리(Grace Kelly)’, ‘헤피 엔딩(Happy Ending)’, ‘빅 걸(Big Girl)’, ‘위 아 골든(We Are Golden)’ 등 히트곡과 최근 앨범 수록곡들을 들려주는 자리다. 최근 전 세계를 돌며 진행 중인 투어 ‘레벨레이션(Revelation)’ 일환으로 한국 땅을 밟는다.
 
레바논 베이루트 출생인 미카는 굴곡진 삶을 살아온 뮤지션이다. 태어나자마자 그리스도교, 이슬람교 내전 격화 때문에 프랑스로 터전을 옮겼고, 9살 때 아버지가 쿠웨이트 미국 대사관에 감금되며 영국으로 이주했다.
 
2004년 무렵 마이애미, 뉴욕을 거점으로 라이브 활동을 하며 대중에 이름을 알렸다. 당시 외신들은 5옥타브를 넘는 '현대판 프레디 머큐리'가 나타났다며 열광했다.
 
2007년 첫 앨범 ‘라이프 인 카툰 모션(Life in Cartoon Motion)’으로 세계 대중음악계에 이름을 새겼다. 수록곡 ‘그레이스 켈리(Grace Kelly)’는 브릿 어워드 ‘Best British Breakthrough Act’ 수상, 그래미 어워드 노미네이트, BBC ‘사운드 오브 2007(Sound of 2007)’ 1위, 영국 외 11개국에서 차트 1위 성적을 냈다.
 
오디션 프로그램 엑스 펙터(X Factor)와 더 보이스(The Voice)에 심사위원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최근 10월 발매된 정규 5집 ‘마이 네임 이즈 마이클 홀부륵(My Name Is Michael Holbrook)’에서는 자신의 성 정체성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티켓은 12월20일 낮 12시부터 인터파크에서 구매 가능하다. 
 
미카 내한공연 포스터. 사진/프라이빗커브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