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자동차 생산·내수·수출 '동반 감소'
생산 11.3%↓, 친환경차 수출은 '역대 최대'
입력 : 2019-12-13 11:00:00 수정 : 2019-12-13 11:00:00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지난달 국내 자동차 생산, 내수, 수출이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생산은 34만6379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1.3% 줄었다. 사진/뉴시스
2019년 친환경차 수출 및 비중. 자료/한국자동차산업협회·산업통상자원부
 
13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11월 국내 자동차산업 월간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 생산은 34만6379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1.3% 줄었다.
 
지난해 월평균보다 5만4837대 생산된 작년 11월(39만562대)의 기저효과가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작년 같은 기간 싼타페, 코나, 아이오닉 등 현대차 판매와 니로, 스포티지 등 기아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수출이 늘어난 바 있다.
 
다만 지난달 자동차 생산은 올해 월평균 생산량(32만8462대)과 비교하면 1만7917대가 늘어났다.
 
내수는 작년보다 1.3% 줄어든 16만586대를 기록했다.
 
국산차는 현대 그랜저, 기아 K7 외에 신차가 거의 없어 판매가 3.1% 줄어든 13만4313대에 그쳤다.
 
반면 수입차는 일본 브랜드의 약세에도 폭스바겐 티구안, 아우디 Q7, A6 등 신차효과에 힘입어 8.9% 증가, 2만6273대가 팔렸다. 특히 작년 하반기 BMW 차량화재 사건으로 판매가 감소했던 독일계 승용차 브랜드는 올해 29.7% 증가, 3800대가 순증했다.
 
수출은 21만7498대로 작년보다 8.6% 줄었다. 작년 월단위 최고실적을 달성한 데 따른 기저효과와 위탁생산 물량 감소가 더해졌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대수기준에 비하면 금액기준으로는 -1.4%로 감소폭이 적었다. 상대적으로 고가차량인 SUV와 친환경차 수출 확대가 작용한 것이다.
 
특히 지난달 친환경차 수출은 2만8597대로 역대 최대 수출대수를 기록했다.
 
올해 누적 기준으로는 수출대수(220만대)가 1.2% 감소한 반면 수출액(392만9000만달러)은 5.9% 늘었다.
 
지역별로는 현대기아차의 북미실적 회복과 사우디 수요 확대로 북미와 중동지역에서 각각 3.9%, 48% 증가했다. 반면 아시아와 중남미에서는 21.4%, 36.9% 감소했다.
 
세종=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