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10일 본회의 열고 예산안 처리…패스트트랙 법안 상정 보류
문 의장 주재로 만나 합의 결정…한국당, 필리버스터도 철회
입력 : 2019-12-09 14:49:16 수정 : 2019-12-09 14:49:16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여야 3당 원내대표가 9일 내년도 예산안을 비롯해 비쟁점 민생 법안을 오는 10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다만 이견이 컸던 패스트트랙(신속 처리 안건) 선거법 개정안과 검찰 개혁 법안의 상정은 일단 보류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심재철·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회동에 이 같은 내용의 국회 정상화 방안을 마련했다. 10일 본회의에는 지난달 29일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신청했던 199개 안건 등 민생 법안도 상정될 예정이다.
 
문희상 국회의장(왼쪽 둘째) 주재로 9일 의장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각 당 원내대표들이 손을 잡고 있다. 왼쪽부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 의장, 심재철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 뉴시스
 
심 원내대표는 회동 후 브리핑에서 "예산안은 10일 오전 10시 본회의를 열어 처리하기로 했으며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안건들은 한국당 의총을 거쳐 철회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패스트트랙에 오른 공직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은 상정하지 않고 법제사법위원회를 열어 데이터 3법 심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개혁 법안 상정 시점은 예산안 처리 뒤인 정기국회 종료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오 원내대표는 "꽉 막힌 정국을 풀 수 있는 물꼬를 틀 수 있게 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예산안을 빨리 처리해 정상화할 수 있도록 하고 미뤄진 민생 법안 처리에 마지막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과 한국당은 이날 오후 4시 각각 의원 총회를 열기로 했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