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자사주 230만주 소각 결정
1000억원 규모…이달 12일 예정
입력 : 2019-12-06 17:13:09 수정 : 2019-12-06 17:13:09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KB금융(105560)지주가 이사회를 열고 약 1000억원 규모의 자사주 230만3617주를 소각하기로 결정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자사주 소각 규모는 총 발행 주식 수의 0.55%이며, 소각 예정일은 이달 12일이다.
 
소각 대상 자사주는 KB금융이 이미 취득해 보유하고 있는 2848만주 중 일부로 KB금융은 지난 2016년 자사주를 매입한 이래 현재까지 총 4차례에 걸쳐 약 1조40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한 바 있다.
 
KB지주는 저금리, 저성장 영업환경에서 은행의 성장성 한계 및 수익성 개선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큰 상황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적극적인 주주환원이 필요한 시점이란 판단에서 이번 자사주 소각을 결정했다.
 
KB금융지주 관계자는 "KB금융의 경우 9월말 현재 BIS총자본비율이 15% 이상이고, 보통주자본비율은 14%를 크게 상회하는 등 금융권 최고 수준의 자본력을 유지하고 있어 자사주 매입 및 소각 등 한 차원 높은 주주환원 정책을 추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자본비율 산출 시 보유중인 자사주는 이미 자기자본에서 차감하고 있는 만큼 이번에 자사주 소각이 자본비율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고 덧붙였다.
 
사진/KB금융지주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