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지주 사외이사 68% 내년 임기만료…"경영진 감독·견제장치 확보돼야"
입력 : 2019-12-03 15:47:49 수정 : 2019-12-05 18:48:06
[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 국내 주요 금융지주사들이 내년 3월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사외이사 모시기에 돌입했다. 전체 70%에 달하는 사외이사들의 임기가 내년 초 만료되는 만큼 모든 주주가 사외이사 후보를 제안할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하며 인력풀 확대에 나선 모습이다. 내부통제 기준을 강화하고 경영진 책임을 확대한 '금융회사 지배구조법 개정안'이 국회 통과를 앞둔 상황에서 새 사외이사들이 '경영진 거수기' 오명을 벗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뉴스토마토
 
3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KB·하나·우리·농협금융지주 등 5개 금융지주사의 사외이사 38명 가운데 2020년 3월 임기가 만료되는 사외이사는 모두 26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사외이사의 68.4%의 임기가 내년 초 끝나는 것이다. 이 가운데는 정관상 최대 임기를 채워 추가 연임이 불가능한 사외이사도 포함돼 있어 인력 교체 폭이 더 확대될 수 있다.
 
지주사별로 보면 신한지주(055550)의 경우 전체 사외이사 11명 중 박철·이만우·히라카와 유키·필립 에이브릴·박안순·김화남·최경록 등 7명의 사외이사 임기가 내년 3월 끝난다. 특히 이만우·김화남 사외이사는 내규상 최장 임기 6년을 채웠다. 현재 신한지주는 사외이사 후보군(Long list) 구성을 위해 사외이사 후보 추천을 받는 '주주추천공모제'를 상시운영하고 있으며 의결권 있는 주식을 1주 이상 및 6개월 이상 소유한 주주를 대상으로 추천을 받는다.
 
신한지주 관계자는 "연중 상시 운영되는 ‘주주추천공모제’를 통해 주주들로부터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 받아 상시적인 사외이사 후보군(Long list)에 포함하고, 다른 추천 경로를 통해 선별한 후보군과 동일한 심사 과정을 거쳐 향후 임기를 마치거나 중도 퇴임하는 사외이사의 후임과 신규 사외이사를 선임하는 과정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최장 5년 연임이 가능한 KB금융(105560)에서는 유석렬·박재하 사외이사가 임기를 채웠다. KB금융은 7명 사외이사 중 김경호 사외이사를 제외한 스튜어트 솔로몬(Stuart B. Solomon)·선우석호·최명희·정구환 등 6명의 사외이사 임기가 내년 3월 종료된다. KB금융은 이사회 구성의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해 오는 4일까지 주주를 대상으로 상시 사외이사 예비후보 추천을 접수받을 계획이다. 추천받은 후보는 '2019년 하반기 사외이사 후보군'에 반영되며 내년 3월 주총의 사외이사 신규 선임 과정에 활용된다.
 
사진/뉴스토마토
 
하나금융지주(086790)는 윤성복·박원구·차은영·백태승·김홍진·양동훈·허윤·이정원 등 사외이사 전원이 재신임 대상에 오른다. 하나금융은 내부 규범상 사외이사 임기가 연속해 5년을 초과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으며 전체 사외이사 가운데 윤성복 사외이사가 2015년 선임돼 5년째를 맞는다.
 
아울러 올해 초 사외이사를 기존 4명에서 7명으로 증원한 농협금융은 지난 3월 신규 선임한 이진순·남윤선 사외이사를 제외한 이기연·이준행·박해식·김용기 사외이사의 임기가 만료된다. 이들은 모두 최대 임기를 채우지 않아 재추천 가능성이 크다. 다만 최근 방문규 사외이사가 수출입은행장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인력이 충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밖에 올해 초 지주사로 전환된 우리금융 사외이사는 모두 지난해 12월 신규 선임됐기 때문에 교체 수요가 없다.
 
이처럼 금융지주들이 사외이사 선임에 돌입하면서 금융지주사 지배구조도 개선될지 관심사다. 특히 금융위원회가 적극 추진하고 있는 '금융회사 지배구조법 개정안'이 국회통과를 앞둔 상황에서 금융지주 차원에서 독립성과 다양성을 확보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그동안 금융지주사 사외이사의 경우 주요 경영사항을 결정하는 이사회 표결에서 대부분 찬성표를 던지는 등 거수기 논란을 빚어왔기 때문이다.
 
전 금융지주 사외이사는 "사외이사 대부분이 사안을 검토해서 결정하는 것에 대해 '거수기'라고 표현하는 것은 표면만 보는 것"이라면서도 "(사외이사가) 경영진에 대한 감독과 견제를 할 수 있는 독립적인 장치가 확보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사외이사 상당수의 임기가 내년 초 만료되지만 큰 결격 사항이 없는 한 대부분 연임되지 않겠느냐"면서 "그룹 차원에서도 지배구조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아란 기자 alive02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아란

볼만한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