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루리, 표정부터 댄스 메들리까지…다재다능 매력 발산
자칭 '사랑둥이'의 숨길 수 없는 끼 ‘대 방출’
입력 : 2019-12-05 08:17:03 수정 : 2019-12-05 08:17:03
[뉴스토마토 유지훈 기자] 가수 루리가 '아이돌 라디오'에서 사랑스러운 하이 텐션으로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루리는 지난 4일 오후 방송된 MBC 표준 FM' 아이돌 라디오'에서 다양한 '사랑둥이' 표정부터 댄스 메들리까지 선보이며 라디오의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이끌었다.
 
이날 루리는 런웨이를 걷는 듯 당당한 걸음걸이로 등장, 귀여운 하트 세례를 날리며 모두의 환호를 자아냈다.
 
루리는 "'IBI 프로젝트' 활동 당시 자칭 '사랑둥이'라고 불렸다"며 자신이 개발한 '사랑둥이' 표정과 함께 사랑스러운 미소와 하트를 날려 '사랑둥이'의 면모를 보였다.
 
또한 그는 "자신의 이름인 '이루리'는 개명한 이름"이라며 "'모든 것을 이뤘으면 좋겠다'라는 의미에서 '루리'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게 됬다" 이름에 얽힌 스토리를 밝혔다.
 
루리는 '같이 작업을 하고 싶은 가수가 있냐'라는 질문에 "이효리 선배님과 무대를 한번 서보고 싶은 꿈이 있다"라고 말했다. 또 선배 가수 이효리에게 "저는 루리라는 솔로 가수고 유치원 때부터 편입니다. 선배님의 무대를 보며 꿈을 키워왔습니다. 무대 한번 꼭 같이 서보고 싶습니다 사랑합니다"라며 진심이 담긴 영상 편지를 보내 눈길을 모았다.
 
뿐만 아니라 루리의 닮은꼴 연예인으로 예원, 신혜성, 한채영, 권소현 등이 뽑히기도 했다. 이에 '한 명만 고른다면 누굴 뽑을 것인가'라는 물음에 "요새는 한채영 선배님을 많이 닮았다는 소리를 많이 듣는다"고 전했다.
 
루리 출연분. 사진/아이돌 라디오 캡처
 
유지훈 기자 free_fro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지훈

듣고, 취재하고, 기사 쓰는 밤도깨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