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6년간 61조원 투자…"지능형 모빌리티 기업 변신"(종합)
입력 : 2019-12-04 15:43:01 수정 : 2019-12-04 15:43:01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현대자동차가 지능형 모빌리티기업으로 변신하기 위해 2025년까지 61조원을 투자한다. 이를 통해 수익성과 시장점유율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CEO 인베스터 데이를 개최하고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과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를 양대 축으로 하는 사업구조 변화 등의 내용을 담은 '2025 전략'을 발표했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이 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CEO 인베스터 데이'를 개최하고 '2025 전략'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내연 기관 차량에서 수익성을 확보한 뒤 미래 전동화 시대에 대한 대응력을 높여 2025년 글로벌 전기차·수소전기차 시장에서 3대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2025년까지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에 41조1000억원, 전동화와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로보틱스, PAV(Personal Air Vehicle, 개인용 비행체) 등 미래사업 역량 확보 등에 20조원 등 총 61조1000억원을 쓸 계획이다.
 
매년 10조원가량을 투자하는 것으로, 올해 2월 내놨던 계획 45조3000억원보다 16조원 정도 늘어난 규모다. 미래사업 역량 확보 차원의 전략 지분 투자 등이 늘면서 규모가 확대됐다.
 
미래사업 기반 확보를 위한 투자를 항목별로 보면 전기차 생산 등 전동화에 9조7000억원이 들어가고 모빌리티서비스·플랫폼과 로보틱스, UAM(도심항공모빌리티) 등 신사업에 총 7조8000억원이 투자된다.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에는 각각 1조6000억원, 9000억원이 투자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자동차 부문 영업이익률 목표도 2022년 7%에서 2025년 8%로 상향했다. 올해 3분기 말 기준 영업이익률은 3% 수준이다.
 
새로운 전기차 아키텍처(차량 기본 골격) 개발 체계 도입과 수요 기반 생산 최적화, 다른 업체와의 제휴·협력 확대 등을 통해 수익성을 높일 계획이다. 비효율적 요소 최소화를 위해 신차효과와 제품 믹스 개선 등을 통한 인센티브 절감과 새로운 제조기술 도입도 지속할 방침이다.
 
글로벌 시장 점유율 목표는 5%대로 설정했다. 권역별 시장 수요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면서도 경쟁력 있는 모빌리티 사업을 꾸준히 진행해 점유율을 높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장 친화적 주주환원 등 주주가치 제고도 지속한다. 현대차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주주 및 시장과의 신뢰 확대 차원에서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 자사주는 총 3000억원 규모로 내년 3월까지 매입한다.
 
현대차는 2014년 말 주주환원 확대 추진 발표 후 2013년 1950원이던 주당 배당금을 2015년 4000원까지 높였다. 지난해에도 주주 및 시장과의 신뢰 제고 차원에서 자사주를 매입해 소각했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종합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사업구조를 전환할 계획"이라며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하고 주주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