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서울시와 여성안심택배 서비스 업무협약
입력 : 2019-12-03 15:42:54 수정 : 2019-12-03 15:42:54
서울특별시청에서 진행된 ‘서울시-신한은행 여성안심택배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사진 앞줄 왼쪽에서 세번째부터) 문미란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 조경선 신한은행 조경선 부행장. 사진/신한은행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신한은행이 서울시와 '여성안심택배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신규 택배함 설치 및 운영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해 '여성안심택배'함을 설치했다고 3일 밝혔다.
 
서울시가 2013년 전국 최초로 도입한 여성안심택배는 낯선 사람을 대면하지 않고 무인 보관함을 통해 택배를 받고 보낼 수 있는 서비스로 6년간 총 218만명이 이용하는 서울시 정책서비스다.
 
이번 협약으로 신한은행은 1인가구 밀집지역 또는 대학가에 위치한 5개 무인점포 △(구)봉천서 △신림대학동 △명지대 △숭실대역 △외대역에 여성안심택배함을 설치해 운영을 시작한다. 신한은행은 택배함 설치 장소를 제공함하고 무인점포 내 CCTV를 이용한 보안 관리 지원으로 이용자들이 보다 안심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여성 고객을 위한 상품 출시와 레이디 클럽 운영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이고 있다"라며 "서울시금고 은행으로서 시민들의 복지를 위한 추가적인 역할을 계속 찾아가겠다"고 말했다.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