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와 위성 연결 성공'…KT그룹, 끊김없는 5G 서비스 성큼
내년 상용화 목표…오지·재난용 망 가치 창출 가능
입력 : 2019-11-24 09:00:00 수정 : 2019-11-24 09: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KT그룹이 위성 5세대(5G) 통신 상용화에 나선다. 위성 롱텀에볼루션(LTE)으로 최극단 독도까지 빈틈없는 통신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는 KT그룹은 이번 위성 5G를 통해 최상의 통신망을 제공하면서, 비상·재난 상황에서는 물론 해외 등 도서지역으로 끊김없는 5G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KT그룹은 지난 22일 서울 광화문 KT광화문빌딩에서 백브리핑을 통해 KT SAT이 KT의 5G 네트워크와 적도 상공 약 3만6000㎞ 우주에 있는 무궁화 위성 6호를 연동해 데이터를 주고 받는 위성 5G(5G-SAT) 기술 테스트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양상진 KT SAT 기술협력TF 본부장은 "위성이 5G 통신에서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관련 장비를 만들었고, 추가적인 기술검증(POC)을 마치면 내년 상반기에는 실제 망에 적용하는 상용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상진 KT SAT 기술협력TF 본부장이 22일 위성 5G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KT
 
이번에 성공한 시험은 위성 5G 하이브리드 전송과 위성 통신 링크(백홀)를 이용한 5G 엣지 클라우드 미디어 전송이다. 
 
위성 5G 하이브리드 전송은 완전히 다른 네트워크를 하나로 묶는 통신 규칙을 이용해 기존 5G 서비스보다 신뢰도 높은 데이터 통신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이다. KT융합기술원과 KT SAT이 공동으로 개발한 위성 5G 하이브리드 라우터를 통해 이 기기에 연결된 5G 단말은 각종 데이터를 5G 네트워크와 위성으로부터 동시에 송수신하거나 또는 각각의 경로를 이용할 수 있다. 때문에 5G가 강제로 끊기는 상황에서 5G 네트워크 없이 무궁화 위성 6호 만으로 정상적인 서비스를 유지하는 것이 가능하다. 양 본부장은 "5G 자율주행차량이 이동 중 5G 커버리지가 닿지 않거나 재해재난이 발생해 네트워크가 끊긴다면 위성 5G 하이브리드 전송 기술을 통해 네트워크를 지속 확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위성 통신 링크를 이용한 5G 엣지 클라우드 미디어 전송은 5G 엣지 클라우드를 통해 제공되는 콘텐츠 전송 네트워크(CDN)의 영상 전송 서비스를 위성 통신과 접목한 기술이다. KT SAT 금산 위성센터에 있는 실시간 스트리밍 데이터와 카메라 중계 영상을 무궁화 위성 6호로 우면동 KT연구개발센터의 5G 엣지 클라우드에 전송해 다수의 5G 단말로 끊김 없이 송출하는 데 성공했다. 일반적인 위성 통신 기술로는 일정 주파수 자원으로 HD급 영상을 하나의 스마트폰으로만 전송할 수 있는데, 이 기술을 이용하면 같은 주파수를 가지고 5G 엣지 클라우드 접속된 모든 단말에 콘텐츠를 동시 전송할 수 있다.
 
위성 5G 하이브리드 전송 시연 모습. 사진/뉴스토마토 
 
양 본부장은 통신망 백업과 원격제어 역할을 하고 있는 위성이 이번 기술 성공으로 5G와 결합하면서 빠르고 끊김 없이 데이터 전송이 통신 도서 지역 등에서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통신 환경이 열악한 국가에서도 많은 이용자가 고품질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는 얘기다. 
 
KT그룹은 위성과 5G를 연동하는 기술을 글로벌 표준으로 제정해 5G NR(New Radio)과 위성 통신을 완전하게 연동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KT SAT는 이번 시험 결과를 KT융합기술원과 함께 내년 상반기 중 국제민간표준화기구(3GPP)에 개진할 방침이다. 통신 분야 전문가들은 지금의 연구 과정을 거쳐 내년 국제민간표준화기구 릴리즈 17에서 본격적으로 위성 5G의 글로벌 표준화 작업이 시작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