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3분기 영업손실 2563억원…7분기 만에 적자 전환
"드릴십 취소 관련 충당금 1300억원 설정"
"신규 수주 확대·원가 절감 등으로 극복할 것"
입력 : 2019-11-14 18:12:39 수정 : 2019-11-14 18:12:39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 2563억원을 시현, 일곱 분기 만에 적자 전환했다고 14일 밝혔다. 
 
매출액은 작년 3분기보다 약 11.4% 감소한 1조9475억원에 그쳤고, 당기순손실은 2964억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수주 부진에 따른 향후 고정비 부담 증가분에 대한 충당금 설정과, 최근 드릴십 1척 계약 취소에 따른 약 1300억원 상당의 충당금을 반영하며 영업손실이 발생했다는 설명이다.
 
자료/대우조선해양
 
회사 관계자는 “최근 수주 부진으로 수주잔량이 감소하고 선가가 낮았던 시기에 수주한 선박들이 본격적으로 실적에 반영되는 등 당분간은 어려운 상황이 계속될 것”이라며 “신규 수주 확대, 매출 증대,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등 철저한 대비책을 통해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LNG운반선 9척, 초대형원유운반선 8척, 초대형컨테이너선 5척, 잠수함 4척 등 총 26척, 약 53억5000만달러(한화 약 6조2600억원)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수주목표 83억7000만달러(한화 약 9조7900억원)의 약 64%를 달성했다.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 2563억원을 시현, 일곱 분기 만에 적자 전환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은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모습. 사진/뉴시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산업1부. 정유·화학, 중공업, 해운·철강업계를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