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 모의훈련 15일 실시
전국 17개 시도 및 관계부처 참여…차량 2부제 등 실시
입력 : 2019-11-14 18:17:59 수정 : 2019-11-14 18:17:59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15일 전국 17개 시도 및 관계부처와 함께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비한 재난대응 모의훈련에 동참한다.
 
14일 청와대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번 훈련은 환경부, 국토교통부 등 관계 부처와 17개 시도가 12월에서 3월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 대응 특별대책(11월1일 확정) 이행을 앞두고 기관별 대응역량과 기관 간 협조체계 점검을 위해 마련됐다.
 
앞서 올해 3월 '재난안전법' 개정으로 미세먼지가 사회재난에 포함됐으며, 지난 10월에는 '미세먼지 재난 위기관리 표준매뉴얼'도 제정됐다. 이번 훈련은 매뉴얼에 따라 공공부문 감축에 중점을 두고 실시되며, 미세먼지 배출원 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현장점검도 한다.
 
훈련을 맞이해 청와대는 15일 오전 6시부터 오후4시까지 전 직원 차량 2부제(끝자리 홀수차량 운행 가능)를 실시한다. 차량 2부제에는 관용·공용차량도 친환경차(전기·수소·하이브리드차), 경호차량, 통근버스를 제외하고 운행이 전면 제한된다.
 
또한 오전 8시부터 1시간 동안 개최되는 관계부처 및 시도 합동점검 영상회의(환경부장관 주재)에도 참여, 훈련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한편, 김연명 사회수석은 서울시 대기기획관, 수도권대기환경청장과 함께 서울시 훈련현장인 양천구 소재 공사현장을 찾아 고농도 시기 공사장 배출량 감축 이행현황을 점검하고 공공부문의 선도적 역할을 강조할 예정이다.
 
유승광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과장이 지난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오는 15일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비한 재난대응 모의훈련을 전국에서 실시한다고 밝히고 있다. 전국 모든 행정,공공기관에서 차량 2부제와 관용차량 운행제한이 실시된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